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제62회 장호배 남녀 결승진출자 가려냈다.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8-10-24  

(디펜딩 쳄피언 김근준이 김도현의 서브를 포핸드로 받아내고 있다)
 
박민종과 김근준. 백다연과 구연우가 제62회 장호 홍종문배(이하 장호배) 남녀 결승에 진출했다.

24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장충장호테니스코트에서 시작된 남녀 준결승 경기에서 안동고의 박민종은 마포고의 김동주를 6-0 6-2로 가볍게 제압하고 결승에 선착했다.
 
박민종은“올해로 세 번째 장호배에 나왔는데 두 번다 4강에 머물렀었다. 결승에 진출해 기쁘다. 오늘 김동주와의 경기는 생각보다 잘 풀렸다"며“지지난해는 정윤성형한테 작년에는 김재우형한테 졌었는데 이번에는 꼭 우승하고 싶다"고 말했다. 또 본인의 경기에 대해“평소 공격하는걸 좋아하지만 체격이 큰 편이 아니어서 되도록 움직임을 빠르게 하려고 하고 라이징 볼을 치고 있다"며 우승을 향한 강한 집념을 보였다.
 
대회 톱시드이며 디펜딩 챔피언인 김근준(양구고)은 같은 학교 선배 김도현을 맞아 시종일관 차분한 공격력을 보이며 6-0 6-2로 상대를 일축하고 결승에 올라 2연패에 도전한다.

김근준은“작년에 우승해서 2관왕이라는 욕심도 있고 모든 16명 선수들이 다 잘치기에 매경기마다 항상 집중 하였다. 오늘 경기는 같은 학교 선배이다 보니 장점과 단점을 잘 알기에 평상시에 하던데로 실력발휘 하여 부담없이 게임을 쉽게 풀어나간게 승리의 요인인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장호배 세번 도전해서 이번에 결승에 오른 박민종)

여자부 준결승에서는 여자부 디펜딩챔피언 백다연이 같은 학교 친구 위휘원을 6-0 6-2로 누르고 대회 2연승에 도전하고 중학생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차세대 유망주 구연우는 수비의 강자 이은지(중앙여고)를 6-1 6-1로 가볍게 돌려세우고 결승에 진출했다.
 
백다연은 "오늘 친구 (위)휘원이가 첫세트 네트플레이 실수가 몇번 있어서 비교적 쉽게 첫세트 가져왔다. 두 번째 세트는 공격이 강해서 쉽진 않았지만 차분하게 대처했다"며 승리의 기쁨을 말했다.
 
구연우는 "(이)은지 언니가 워낙 수비가 좋은 선수라 긴장도 됐었지만 나의 스타일데로 공격을 많이 했다.  결승에 올라 기쁘고 내일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차분하면서도 강한 공격력을 선보인 구연우는 이번 62회대회에서 중학생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디펜딩 챔피언 백다연은 그 누구를 만나도 표정의 변화가 없다. 올해 2연승에 도전한다)
 
올해로 62회째 열리는 장호배는 1957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제6대와 13대 대한테니스협회장을 역임한 고 홍종문회장이 한국테니스발전과 주니어유망주를 발굴 육성하자는 취지로 만든 대회다.

남녀 우승자와 준우승자에게는 3천달러(약 338만원)와 1천 5백달러(약 169만원)의 해외대회출전경비가 지원된다.
 
25일 결승경기는 오전 11시부터 서울 장충장호테니스장 센터코트에서 여자부 결승전부터 열리게 되며 남녀 결승전이 모두 끝난후 시상식이 있을 예정이다.
 
황서진 기자 (nobegub@naver.com)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719
관리자
2018-11-13
401
3718
황서진
2018-11-11
474
3717
권수현
2018-11-11
335
3716
황서진
2018-11-11
365
3715
권수현
2018-11-11
120
3714
권수현
2018-11-10
244
3713
관리자
2018-11-09
399
3712
권수현
2018-11-08
292
3711
권수현
2018-11-08
380
3710
권수현
2018-11-05
674
3709
권수현
2018-11-04
632
3708
권수현
2018-11-04
455
3707
권수현
2018-11-04
348
3706
권수현
2018-11-03
376
3705
권수현
2018-11-02
621
3704
권수현
2018-11-01
791
3703
권수현
2018-10-31
713
3702
권수현
2018-10-30
510
3701
권수현
2018-10-30
687
3700
권수현
2018-10-29
514
3699
권수현
2018-10-26
689
3698
황서진
2018-10-25
630
황서진
2018-10-24
667
3696
박원식
2018-10-23
698
3695
권수현
2018-10-22
551
3694
박원식
2018-10-22
814
3693
박원식
2018-10-22
455
3692
권수현
2018-10-19
472
3691
권수현
2018-10-18
461
3690
박원식
2018-10-18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