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안동] 주니어 14세 국제대회에 눈 돌리다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8-11-11  

김정유 류창민 명세인 하선민(시계방향)
 
이제는 안동이다.
 
한국테니스 미래의 주역들이 안동에 모였다.  2018안동 ATF 14세부 국제주니어챔피언십이 3일부터 11일까지 9일간의 일정으로 개최되고 있다. 
 
10세부터 14세까지의 선수들이 국제대회의 경험과 경쟁력을 쌓기위한 매우 중요한 대회다.

예선리그를 거쳐 본선에 올라온 선수들은 기본 토너먼트경기를 진행하면서 패자에게는 콘솔레이션 방식(피드 인 콘솔레이션)을 통해 매일 매일 경기를 치루면서 순위결정전을 갖게된다.

대회에 참가하고 본선에 들어온 선수는 대회가 끝나는 날까지 모두 경기를 치루게 되는 것이다.

이번 대회의 탄생의 산파역할을 한 손영자 안동시테니스협회 실무부회장은“ 14세 이하대회는 주니어선수들에게 매우 중요한 대회다. 개인적으로 9년 가까이 협회일을 하면서 늘 대회를 만들어야 겠다는 생각을 하고 추진을 해왔다. 그동안 안동코트에 부대시설이 미비해서 망설이다가 최근 8월에 2층 진행실이 완성되면서 자신감을 갖고 대회를 개최하게 됐다”며“국제대회 경험이나 시합경험을 충분히 쌓기 위해서는 콘솔레이션이 있는 ATF대회에 출전하는게 지금의 연령대에서 매우 중요하다”대회를 만든 취지를 설명했다.
 
복주여중 신미란 지도자는“올해 처음 안동대회가 만들어져서 의미도 크다. 복주여중은  (하)선민이나 (류)영은이도 잘하고 있지만 전체선수들의 실력향상 그리고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대회로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참가했다. 올해 14세대회로서는 안동대회가 시즌 마지막 대회이기 때문에 마무리하는 의미에서도 꼭 필요했다”며 ATF대회의 취지와 경기방식이 선수들을 지도하는 데 꼭 필요함을 강조했다.
 
대회를 하루 남겨둔 안동ATF는 남자단식 결승에 류창민(용상초), 김정유(안동중)가 올라 있고 여자단식에는 하선민(복주여중)과 명세인(정자중)이 진출해 초대 챔피언자리를 노리고 있다. 

2018 안동 ATF 14세부 대회 마지막날인 11일은 오전 9시부터 안동시민운동장 코트에서 남녀단식 결승전과 순위결정전이 일제히 시작되며 마지막으로 복식결승전이 이어질 예정이다. 
 
안동= 황서진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737
황서진
2018-11-30
2778
3736
황서진
2018-11-29
796
3735
권수현
2018-11-29
674
3734
황서진
2018-11-28
606
3733
권수현
2018-11-28
687
3732
권수현
2018-11-27
992
3731
황서진
2018-11-25
895
3730
권수현
2018-11-25
667
3729
권수현
2018-11-24
688
3728
권수현
2018-11-23
773
3727
황서진
2018-11-23
748
3726
황서진
2018-11-22
832
3725
황서진
2018-11-21
876
3724
황서진
2018-11-21
529
3723
황서진
2018-11-21
702
3722
권수현
2018-11-19
809
3721
황서진
2018-11-17
698
3720
권수현
2018-11-15
1078
3719
관리자
2018-11-13
936
3718
황서진
2018-11-11
914
3717
권수현
2018-11-11
750
황서진
2018-11-11
738
3715
권수현
2018-11-11
396
3714
권수현
2018-11-10
567
3713
관리자
2018-11-09
649
3712
권수현
2018-11-08
561
3711
권수현
2018-11-08
621
3710
권수현
2018-11-05
998
3709
권수현
2018-11-04
924
3708
권수현
2018-11-04
1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