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ITF 코칭스쿨]좋은 지도자가 되려는 사람들이 모였다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8-11-29  

국제테니스연맹 레벨 2 코칭스쿨(ITF 코칭 어드밴스드 플레이어)이 11월 29일 열렸다. 12월 10일까지 김천종합스포츠타운 실내테니스장에서 열리는 이번 교육과정(총 74시간 이수)에 지도자 23명이 참가했다.

이번 교육의 강사로 ITF에서 다년간 교육 경력이 있는 수레쉬 메논(Suresh Menon)과 크리스 필라이(Chris Pillai)가 강의와 실습을 맡았다.

개강 첫날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은 “국제테니스연맹의 특별 후원으로 교육과정을 개설하게 되었다”며 “우리나라에는 좋은 자질의 선수가 많아 지도자들이 조금 더 교육을 받으면 세계 테니스 강국의 발판이 된다”고 말했다.

ITF 코치 교육은 초, 중급(beginner and Intermediate)과정인 레벨 1, 고급(Advanced)과정인 레벨 2, 최상급(High Performance)과정인 레벨 3로 나뉘어 있는데 우리나라에서는 레벨 2 과정까지만 열렸다. 국내 지도자 가운데 레벨 2 자격증을 갖고 있다.

그동안 우리나라에서는 USPTA, USPTR 코칭 교육을 통해 자격증을 획득한 지도자를 양성하다가 대한테니스협회가 2010년부터 세계 테니스의 교육 흐름에 발맞춰 국제테니스연맹 레벨 1 코칭스쿨을 개설하면서 지도자 자격제도를 시행하였다.

이번 교육에 참가한 교육생 가운데 국가대표를 지낸 오원식 감독은 “현장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면서 새로운 교육을 받는데 힘을 쓰고 있다”며 “부모의 의식수준과 경제 수준이 높아져 테니스에 관심이 많고 정보도 많아 지도자가 부지런히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오원식 감독은 2016년 육사코트에서 열린 ITF 레벨 1 과정을 이수한 뒤 3년만에 레벨 2 과정에 도전하고 있다.

경기도 양주에서 아카데미를 연 김효수 코치는 “교육과정이 개설된다고 해서 열일을 제쳐두고 참가하게 됐다”며 “앞으로의 교육 내용에 기대가 크고 이수후 배운 것을 반복해 실전에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교육 과정 중에 시험을 세 번 실시하는데 테니스 레슨 기술과 기본 스트로크 기술과 필기시험이 이뤄진다.

 김천= 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746
권수현
2018-12-08
820
3745
권수현
2018-12-08
1084
3744
권수현
2018-12-05
3809
3743
권수현
2018-12-04
3158
3742
관리자
2018-12-03
3509
3741
황서진
2018-12-01
4166
3740
권수현
2018-12-01
3077
3739
권수현
2018-11-30
3227
3738
황서진
2018-11-30
3175
3737
황서진
2018-11-30
2864
황서진
2018-11-29
826
3735
권수현
2018-11-29
688
3734
황서진
2018-11-28
636
3733
권수현
2018-11-28
707
3732
권수현
2018-11-27
1015
3731
황서진
2018-11-25
911
3730
권수현
2018-11-25
681
3729
권수현
2018-11-24
704
3728
권수현
2018-11-23
798
3727
황서진
2018-11-23
2673
3726
황서진
2018-11-22
852
3725
황서진
2018-11-21
894
3724
황서진
2018-11-21
552
3723
황서진
2018-11-21
720
3722
권수현
2018-11-19
825
3721
황서진
2018-11-17
718
3720
권수현
2018-11-15
1114
3719
관리자
2018-11-13
955
3718
황서진
2018-11-11
942
3717
권수현
2018-11-11
7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