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호주오픈] 정현 대역전승 거두고 2회전 진출
2019-01-15  

한국테니스 간판 스타 정 현(한체대)이 호주오픈 1회전 대역전승을 거두고 2회전에 진출했다.

정현은 15일 호주 멜버른파크 8번 코트에서 열린 호주오픈 남자단식 1회전에서 미국의 브래들리 클란에 3대 2로 역전승을 거두고 64강에 올랐다.

정현은 5세트 5대4 매치포인트에서 득점을 하고 두팔을 들어 승리를 만끽했다.

이날 정현은 미국 대학리그 우승자 출신 클란의 서브와 포핸드 스트로크 그리고 정현의 백쪽에 붙이는 백핸드 슬라이스 구사에 1,2세트를 내주며 어려운 경기를 했다.

 

1세트 타이브레이크 3대3에서 포핸드와 백핸드 실수를 연달아 해 3대5가 되었고 결국 5대7로 1세트를 내줬다. 2세트 역시 자기 서비스 게임을 서로 착실하게 지키며 팽팽한 외줄타기 승부를 이어갔다. 결국 타이브레이크 5대6에서 정현은 더블폴트로 세트를 마쳤다.

 

세트 스코어 0대 2. 8번 코트에 모인 테니스피플 투어단을 비롯한 300여명의 정현 응원단은 어려운 경기라고 느끼면서도 끝까지 지켜보려고 했다. 상대 브래들리 클란은 백슬라이스와 득점력 지닌 서브 그리고 세팅된 포핸드로 이때까지 정현에게 게임 주도권을 주지 않았다.

3세트들어 정현은 긴장이 풀린 듯 상대 서비스게임을 적극 공략해 첫게임과 3대 1, 5대3 총 세 번 게임 브레이크를 해 한세트를 만회해 역전의 발판을 만들었다.

세트스코 1대2. 이때까지 경기경과는 2시간 29분이 지났다.

분위기는 역전의 분위기로 바뀌었다. 클란은 허리통증을 호소하며 피지오를 요청해 물리치료를 받았다. 코트에 나서도 라인 엄파이어의 풋폴트 콜에 서브가 위축됐다.

결국 4세트마저 정현이 완벽하게 이끌어 가면서 승부는 5세트로 이어졌다.

 

5세트는 1,2세트 분위기였다. 서로 틈을 주지 않으면서 자신의 서브게임을 착실히 지키다 정현이 5대 4를 먼저 만들면서 승리의 유리한 고지에 섰다. 정현 응원소리가 코트를 휘감았고 코트가 떠나가도록 정현 응원소리로 뒤덮였다. 결국 정현이 6대4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현장에서 직접 관전을 한 대구시청 박병옥 감독은 "정현의 포기할 줄 모르는 도전 의식이 승리를 이끌었다"고 말했다. 울산의 김대성 씨는 "영어로 정현을 열심히 응원해준 호주 주니어들이 이번 정현 승리의 수훈갑"이라고 치켜 세웠다.

대전의 전홍식 씨는 "정현이 힘들때 '대~한민국 짜짝짝짝짝'나오면서 힘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며 "한편의 스릴 드라마를 보고 나온것 같다"고 말했다.

 

투어단 중 김수지씨는 "정현이 3대 2로 대역전한 것이 정말 꿈인지 생시인지 모르겠다"며 "땡볕에서 열심히 응원한 보람이 난다"고 말했다.

 

이날 호주오픈 8번 코트는 800여명의 관중이 모여 정현 경기를 관전했고 300여명의 한국 응원단과 호주 교민이 정현에게 박수를 보냈다.

 

호주 멜버른  = 박원식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769
박원식
2019-01-15
510
박원식
2019-01-15
337
3767
권수현
2019-01-15
397
3766
박원식
2019-01-14
429
3765
권수현
2019-01-10
1042
3764
이성재
2019-01-07
886
3763
권수현
2019-01-06
450
3762
권수현
2019-01-06
311
3761
황서진
2019-01-03
474
3760
박원식
2018-12-30
856
3759
황서진
2018-12-29
639
3758
황서진
2018-12-29
412
3757
황서진
2018-12-26
951
3756
권수현
2018-12-24
581
3755
황서진
2018-12-20
1445
3754
황서진
2018-12-18
765
3753
황서진
2018-12-17
525
3752
박원식
2018-12-17
424
3751
황서진
2018-12-17
528
3750
황서진
2018-12-11
909
3749
박원식
2018-12-10
878
3748
권수현
2018-12-10
641
3747
황서진
2018-12-10
492
3746
권수현
2018-12-08
635
3745
권수현
2018-12-08
452
3744
권수현
2018-12-05
3541
3743
권수현
2018-12-04
1363
3742
관리자
2018-12-03
1738
3741
황서진
2018-12-01
2277
3740
권수현
2018-12-01
1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