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페드컵] 여자 대표팀, 월드그룹에 도전한다!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9-01-29  

여자 대표팀 최영자 감독, 정수남, 장수정, 김나리, 한나래, 김다빈, 최지희, 정성윤 코치, 왕서훤 트레이너(좌측부터)

 

대한민국 테니스 여자 대표팀이 출사표를 던졌다.

 

최영자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은 2월 6일(수)부터 9일(토)까지 나흘간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릴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 대회에 출전한다. 대표팀은 2월 6일(수) 인도네시아와의 첫 경기를 시작으로 중국, 퍼시픽-오세아니아와 사흘 동안 예선 조별리그를 진행할 예정이다.

 

최영자 감독을 사령탑으로 한나래(인천시청, 222위) 장수정(대구시청, 285위) 정수남(강원도청, 580위) 김나리(수원시청, 591위)를 비롯해 함께 대표팀으로 발탁된 최지희(NH농협은행, 463위) 김다빈(인천시청, 476위)은 지난 20일(토) 진촌선수촌에 입촌하여 함께 훈련중이다. 대표팀은 2월 1일(금) 대회가 열릴 카자흐스탄으로 떠날 예정이다.

 

최영자 감독은 "페드컵 출전 경험이 많은 한나래와 장수정이 자신의 몫을 다해 줄 것이다"며, "특히 한나래는 최근 싱가포르 서키트에서 준우승을 하면서 자신감이 크게 오른 상태다"라고 치켜세웠다.

 

최 감독은 "새롭게 구성된 팀으로 나서는 새해 첫 대회이므로 나 자신도 선수시절 출전했던 올림픽, 아시안게임, 다수의 페드컵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선수들이 가지고 있는 최고의 기량 다 발휘할 수 있도록 하고, 선수들과 잘 소통하며, 부상 없이 좋은 성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대표팀에서 주장을 맡고 있는 김나리는 "후배들을 잘 이끌어서 여자 대표팀이 더 발전하고 빛이 날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현역으로는 페드컵 최다 출전선수인 한나래는 "선수들이 힘을 합해 좋은 성적을 거두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제73회 한국테니스선수권 여자 단식 우승으로 국가대표 자격을 받은 정수남은 "각 팀의 대표선수들이 모여 함께 연습 할 수 있어 정말 좋은 경험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과 충청북도테니스협회 전종욱 회장을 비롯한 임원진은 29일(화) 진천 선수촌을 찾아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을 격려했다.

진천 = 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791
권수현
2019-02-10
685
3790
권수현
2019-02-09
521
3789
권수현
2019-02-08
560
3788
박원식
2019-02-07
642
3787
이성재
2019-02-06
624
3786
권수현
2019-02-03
3482
3785
박원식
2019-02-03
708
황서진
2019-01-29
1081
3783
권수현
2019-01-29
1823
3782
관리자
2019-01-28
2508
3781
관리자
2019-01-28
4483
3780
권수현
2019-01-28
934
3779
관리자
2019-01-26
692
3778
권수현
2019-01-25
711
3777
황서진
2019-01-24
2210
3776
황서진
2019-01-23
603
3775
박원식
2019-01-23
587
3774
황서진
2019-01-21
929
3773
박원식
2019-01-20
775
3772
권수현
2019-01-18
621
3771
박원식
2019-01-17
540
3770
박원식
2019-01-16
496
3769
박원식
2019-01-15
656
3768
박원식
2019-01-15
459
3767
권수현
2019-01-15
561
3766
박원식
2019-01-14
744
3765
권수현
2019-01-10
1194
3764
이성재
2019-01-07
1082
3763
권수현
2019-01-06
614
3762
권수현
2019-01-06
4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