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페드컵] 한국, 인도를 2대1로 누르고 3위 차지
2019-02-10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1그룹대회에서 3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여자테니스 대표팀(왼쪽부터 최영자감독, 장수정, 한나래, 김나리, 정수남)
 
대한민국 여자테니스 대표팀이 카자흐스탄 아스타나에서 열린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1그룹대회 최종일 인도와의 3-4위 결정전에서 2-1로 승리하며 최종 3위를 차지했다.
 
첫 단식에 나선 김나리(593위, 수원시청)가 인도의 자인 마학(518위)을 세트스코어 2-1(6-2, 3-6, 6-1)로 이기며 기선을 제압했으나, 이어 열린 두 번째 단식에 출전한 정수남(582위, 강원도청)이 인도의 에이스 라이나 안키타(165위)에게 3-6, 3-6으로 덜미를 잡히며 승부를 최종 복식으로 넘겼다. 마지막 복식에 출전한 한나래(200위, 인천시청), 김나리(593위, 수원시청)는 라이나 안키타(165위), 톰바레 파라르싸나(복식145위)조를 6-4, 6-4로 따돌리고 최종 3위를 확정 지었다. 지난 2년간 연속으로 4위를 차지했던 우리나라 여자테니스 대표팀은 이번 대회 3위를 차지하며 내년을 기대하게 했다.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는 복식에만 출전했지만, 3-4위전 첫 번째 단식과 복식에 출전하여 승리를 거둔 김나리는 “먼저, 1그룹에 잔류하게 되어 기쁘다. 연이은 경기에 선수들 컨디션이 좋지 않아 3-4위전에서는 단식경기에도 출전했는데, 승리하게 되어 감사하면서 기쁘다. 끝까지 최선을 다한다는 생각이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다”며 기뻐했다.
이번 대회 3위를 차지한 대한민국 여자테니스 대표팀의 최영자 감독은 총평으로“인도네시아와의 첫 경기는 종합전적에서 3-0이었지만 경기 내내 긴장을 끈을 놓을 수 없게 상대가 거침없는 게임을 해서 당황스러웠으나, 우리 선수들이 잘 극복해서 이길 수 있었다. 두 번째 경기였던 중국전은 우리가 랭킹이나 전력 면에서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게임을 해보니 해볼 만한 경기였기에 아쉬움이 남는다. 다음 대회에는 준비를 잘하면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고 본다. 마지막 3-4위전에서는 장수정과 한나래의 부상으로 김나리와 정수남이 단식에 출전하여 1승 1패를 거뒀고, 부상에도 불구하고 한나래가 복식에서 좋은 경기력을 선보여 3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마지막으로 그동안 페드컵을 위해 훈련부터 대회 때까지 고생하신 스태프, 코치, 트레이너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카자흐스탄이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1그룹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디야스 자리나(96위)가 활약한 카자흐스탄은 대회 최종일 1-2위 결정전에서 장 슈아이(40위)가 분전한 중국을 종합전적 2-1로 물리치고 월드그룹Ⅱ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획득했다.
 
페드컵은 월드그룹과 월드2그룹 그리고 지역 1, 2그룹으로 나뉘어 여자국가대항전으로 경기를 진행한다. 이번 대회 결과로 대한민국은 내년에도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 1그룹에서 월드그룹 플레이오프 진출을 노릴 수 있게 됐다.
 
 
 
페드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1그룹 대회 최종성적
 
1위 카자흐스탄(월드그룹 Ⅱ 플레이오프 진출)
2위 중국(지역 1그룹 잔류)
3위 대한민국(지역 1그룹 잔류)
4위 인도(지역 1그룹 잔류)
5위 인도네시아(지역 1그룹 잔류)
6위 태국(지역 2그룹으로 강등)
7위 퍼시픽-오세아니아(지역 2그룹으로 강등)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810
권수현
2019-03-03
1244
3809
권수현
2019-03-02
680
3808
권수현
2019-03-02
533
3807
권수현
2019-03-02
419
3806
권수현
2019-03-02
1236
3805
권수현
2019-03-01
545
3804
권수현
2019-02-28
734
3803
황서진
2019-02-27
782
3802
권수현
2019-02-24
620
3801
권수현
2019-02-24
728
3800
권수현
2019-02-23
803
3799
권수현
2019-02-21
1836
3798
이성재
2019-02-20
1824
3797
황서진
2019-02-20
1183
3796
황서진
2019-02-18
1132
3795
권수현
2019-02-16
759
3794
권수현
2019-02-14
800
3793
황서진
2019-02-13
1253
3792
황서진
2019-02-11
956
권수현
2019-02-10
733
3790
권수현
2019-02-09
562
3789
권수현
2019-02-08
604
3788
박원식
2019-02-07
686
3787
이성재
2019-02-06
670
3786
권수현
2019-02-03
3529
3785
박원식
2019-02-03
751
3784
황서진
2019-01-29
1125
3783
권수현
2019-01-29
1866
3782
관리자
2019-01-28
2563
3781
관리자
2019-01-28
45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