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서울챌린저] 권순우 단식 우승 "올해 100위안에 들고 US오픈 본선 출전"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9-05-05  

"올해 100위안에 들고 US오픈 본선 출전"

권순우 서울챌린저 우승

당진시청 권순우(22)가 올시즌 챌린저 대회에서 두번째 우승을 하며 한국 남자테니스의 새로운 기대주로 급부상했다.

챌린저 우승을 두번 이상한 한국 선수는 이형택과 정현에 이어 권순우가 세번째.

세계 162위인 권순우는 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센터코트에서 열린 2019 비트로서울오픈국제남자챌린저대회(총상금 10만8320달러+H) 단식 결승에서 세계 268위 맥스 퍼셀(21·호주)을 7-5 7-5로 이겼다.

권순우는 접전 끝에 극적으로 우승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우승상금 1만4400달러(1700만원)를 획득한 권순우는 지난 3월3월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게이오대회 우승이후 챌린저 무대 두번째 우승이다.

 

이날 권순우는 올해 챌린저 복시에서 세번 우승한 테크니션 퍼셀을 맞아 쉽지 않은 경기를 했다.

1세트 게임 스코어 2대0으로 앞서다가 2대2 동점을 허용하고 자신의 게임을 내줘 3-4로 역전을 당했다. 그러나 5-4로 다시 경기를 뒤집은 뒤 2게임을 연속해 따내며 마무리했다.

2세트 1-3, 2-4로 뒤졌지만 멘탈을 가다듬고 5-5를 만든 뒤 결국 7-5로 끝냈다.

랭킹포인트 100점을 받은 권순우는 6일 발표하는 ATP 세계랭킹 134위로 오르면서, 154위로 떨어지는 정현(23·한국체대)을 제쳤다.

권순우는 6일 개막하는 부산오픈 국제남자챌린저대회(총상금 16만2480달러)에도 출전해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한편 복식에선 대회 1번 시드인 호주의 마크 퍼셀과 룩 사빌이 베멜먼스(벨기에)-스타코프스키(우크라이나)를 6-4 7-6<7>로 이겼다.

아래는 우승 후 권순우와의 일문일답.

-우승 소감은

=국내 챌린저 대회에서 우승해 기쁘다. 관중이 많이 오셔서 위기 상황을 극복한 것 같다.

-컨디션은 어떤가

=코감기 콧물로 어지러워 힘들었다. 베스트 컨디션이 아니었다.

-언제 우승할 거라 생각이 들었나

=리드했다는 생각이 안들었다. 위기 상황 처리 어떻게 했는지 모르겠다

-올해 목표는

=올해 100위안에 드는 것이 목표, US오픈 본선 진출이 목표다

-이번 경기 자주 시도한 것은

=네트 점령을 많이 하려고 했다.

-자신의 스트로크 파워는 투어 선수와 비교해 어느 정도인가

=투어 선수와 많이 안해봐서 모르겠다.

-의미있는 기록을 세웠다고 본다

=서울에서 우승해 기쁘고 국내 1위에 올라 기분 좋다. 서울챌린저 한국 선수 첫 우승이 뜻깊다고 생각한다

-5월 4주때 프랑스오픈 전망은

=예선에 출전한다. 클레이코트에서 많이 안해봤지만 부담없이 한다면 상대들이 나의 스타일에 힘들어 할 것 같다.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다.

-온코트 인터뷰에서 특별히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한 이유는

=부모님 고생이 많으셨다.

-서울과 일본 챌린저 우승과의 차이는

=서울이 더 어렵다. 부담감이 컸다.

-챌린저 두번 우승 선수로서 우리나라 선수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다른 선수들도 도전을 했으면 좋겠다. 나는 도전을 하고 세계 무대에서 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현이 현재 투어를 쉬고 있는데 경기를 해보면 어떻게 될 것으로 보는가

=정현 투어 복귀후 만나면 지고 싶지 않다.

 

홍보팀 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907
황서진
2019-05-08
518
3906
황서진
2019-05-08
370
3905
관리자
2019-05-08
377
3904
황서진
2019-05-07
467
3903
황서진
2019-05-07
604
3902
관리자
2019-05-07
412
3901
황서진
2019-05-07
454
3900
권수현
2019-05-07
418
3899
황서진
2019-05-06
1234
황서진
2019-05-05
633
3897
황서진
2019-05-04
823
3896
황서진
2019-05-03
490
3895
황서진
2019-05-03
290
3894
관리자
2019-05-03
345
3893
황서진
2019-05-02
619
3892
관리자
2019-05-02
467
3891
권수현
2019-05-02
391
3890
박원식
2019-05-01
396
3889
황서진
2019-05-01
367
3888
황서진
2019-04-30
697
3887
황서진
2019-04-29
534
3886
관리자
2019-04-29
402
3885
황서진
2019-04-28
602
3884
황서진
2019-04-26
547
3883
관리자
2019-04-24
851
3882
권수현
2019-04-22
1028
3881
권수현
2019-04-22
1753
3880
권수현
2019-04-22
454
3879
권수현
2019-04-18
735
3878
권수현
2019-04-18
2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