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부산오픈]정윤성, 4강진출 실패
관리자
2019-05-10  

의정부 시청 정윤성(CJ제일제당 후원)이 부산오픈 4강 진출 기회를 놓쳤다.

정윤성(270위)은 10일 부산 스포원테니스장에서 열린 ATP 부산오픈챌린저대회 8강전에서 대회 1번 시드인 리카르다스 베란키스(리투아니아,95위)에 1대2(7:5 3:6 4:6)로 아쉽게 역전패 당했다. 경기 시간은 2시간 29분.

정윤성은 1세트 1대1에서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하며 기선을 잡았으나 다시 서브 게임을 내줘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이후 5대5에서 베란키스의 게임을 브레이크해 6대5로 만든 정윤성은 시속 200km대 서브로 상대를 압도하고 1세트를 7대5로 획득했다.

그라운드 스트로크에서 우위를 점하고 상대 백핸드 쪽을 공략하며 상승세를 탄 정윤성은 2세트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했다.

하지만 자신의 서브게임을 두번의 듀스 끝에 베란키스의 날카로운 포핸드 샷에 게임을 내줬다. 강한 서브를 바탕으로 2대0으로 달아날 기회를 놓쳤다.

2세트 3대 3에서 베란키스의 서브게임을 집요하게 물고 늘어진 정윤성은 네번의 어드빈티지를 잡았다. 이것을 잡았으면 4대3으로 리드한 채 자신의 서비스게임 차례였다. 찬스 뒤에 위기는 어김없이 찾아왔다. 상대 게임 브레이크 기회에 사력을 다한 정윤성은 자신의 게임을 15-40로 몰리다 내줘 2세트는 3대5가 되었다. 결국 베란키스가 볼 4~5개로 게임을 획득 2세트를 6대3으로 끝냈다.

3세트는 2대2 이후에 서로 서브게임을 내주며 멘탈 배틀을 했다. 마지막 기회는 정윤성이 아닌 베란키스가 잡았다. 4대 4에서 정윤성 게임을 잡아 5대 4를 만든 베란키스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해 6대4로 2시간 34분의 경기를 마감했다.

 

베란키스는 "매우 힘든 경기였다"며 "볼이 강하고 길게 와서 포핸드 특기를 살릴 수 없었다"고 말했다.

베란키스는 일본의 우치야마 야스타카(213위)와 결승 진출을 가린다. 우치야마는 일본의 이토 타츠마(160위)를 4-6 6-0 6-3으로 이겼다.

이로써 부산오픈챌린저 우승은 베란키스-우치야마, 앤드류 해리스(276위,호주)-아키라 산티얀(호주, 283위) 승자 대결로 좁혀졌다.

정윤성 경기를 지켜본 부산테니스협회 김영철 회장은 "이길 기회가 많았는데 살리지 못했다"며 "준결승에 진출했으면 많은 관중들이 정윤성 경기를 보러 경기장을 찾았을텐데 많이 아쉽다"고 안타까워했다

 

아래는 정윤성과 일문일답 

-경기 소감

=우선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셨는데 경기를 잘 마무리 못해서 아쉽고 팬 분들에게 죄송하다. 브레이크 찬스가 많았는데 잘 살리지 못하였다. 사실 지고 나서는 잘 못했던 것부터 그리고 아쉬운 것부터 떠올랐는데 잘된 점들도 꽤 많았던 경기였다. 이런 것을 잘 기억하고 되새겨 다음주 대회 또 임하겠다.
 
-이 경기에서 무엇을 배웠나
=경험의 차이에서 오늘 다소 밀린 것 같다. 랭킹이 괜히 그 랭킹이 아니었던 것 같다. 경기운영, 집중력, 서브 등에서 미세한 차이가 느껴졌다.
 
-1세트 획득하고 어떤 마음이 들었나요
=1세트 잊고 2세트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차분하게 하자고 다시 마음먹었다. 2세트에서 끝내자고 생각해서 초반엔 좋았던 것 같다.
 
-서브가 잘들어가다 3세트에서 여러번 브레이크를 당했는데 이유는
=사실 3세트가 첫 서브가 가장 잘 들어간 편인데 랠리에서 그걸 포인트로 이어가지 못했다.
 
-기회가 있었는데 첫 서브가 안들어가고 결정적인 찬스 두번이 왔는데 두번 다 못살렸다. 그 상황이 어떤 것인지 설명해달라
=3대3 30 0 에서 드롭샷 실패하고 4대4 30-30에서 포핸드 에러를 했다. 많이 아쉬울 뿐이다.
-메디컬 타임을 사용했는데 부상 정도는 어느 정도인가
=왼쪽 다리가 약간의 피로감이 느껴졌는데 부상까진 아니다.
 
-투어급 선수를 상대로 어떤 기술이 통했다고 생각이 들었나
=포핸드와 서브는 서울 오픈때보다 감이 좋았다. 아직 부족하지만 투어급 선수들에게도 그 부분은 부담이 되는 것 같다.
 
-앞으로의 일정은
=광주챌린저까지만 정했다. 6주연속 대회 참가했기 때문에 1-2주 휴식을 하려고 한다. 광주챌린저까지 결과에 따라서 다음 일정을 정할 예정이다.

 

부산 = 홍보팀 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926
황서진
2019-05-14
528
3925
관리자
2019-05-14
276
3924
황서진
2019-05-14
352
3923
권수현
2019-05-13
2421
3922
황서진
2019-05-13
302
3921
관리자
2019-05-13
409
3920
권수현
2019-05-12
652
3919
황서진
2019-05-12
324
3918
황서진
2019-05-12
188
3917
박종규
2019-05-12
328
3916
권수현
2019-05-11
587
3915
황서진
2019-05-11
257
3914
황서진
2019-05-11
223
3913
권수현
2019-05-11
531
관리자
2019-05-10
336
3911
관리자
2019-05-10
366
3910
관리자
2019-05-10
369
3909
황서진
2019-05-09
605
3908
관리자
2019-05-09
424
3907
황서진
2019-05-08
615
3906
황서진
2019-05-08
460
3905
관리자
2019-05-08
451
3904
황서진
2019-05-07
558
3903
황서진
2019-05-07
681
3902
관리자
2019-05-07
489
3901
황서진
2019-05-07
549
3900
권수현
2019-05-07
499
3899
황서진
2019-05-06
1393
3898
황서진
2019-05-05
711
3897
황서진
2019-05-04
9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