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부산오픈]시에창팡-크리스토퍼 대회 연속 우승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9-05-12  

"부산에서 65세까지 출전해 우승 계속 하고 싶어요"

시에창팡-크리스토퍼 대회 연속 우승

대만의 시에창팡-인도네시아 크리스토퍼 렁가트가 부산오픈 복식에서 우승했다. 시에창팡은 부산오픈 3년연속 우승, 크리스토퍼 렁가트는 2연패했다. 시에창팡-크리스토퍼 렁가트는 12일 부산오픈국제남자챌린저대회 복식 결승에서 마츠이 도시히데(일본)-바르단 발단(인도네시아)를 7-6<7> 6-1로 이기고 우승했다.

F: (1)Hsieh / Rungkat (TPE/INA) d. Matsui / Vardhan (JPN/IND) 76(7) 61

 

<시에 창팡>

-3년 연속 부산오픈 우승 소감은

=저희가 올해는 우승할 줄 몰랐다. 굉장히 기쁘다. 갑자기 오게 되었다. 내년에는 좀 더 준비해서 오겠다.

-27살이다. 복식 선수들은 40-50세까지 한다. 부산오픈에 10번 20번 올 생각있나

=능력만 된다면 65세까지 하고 싶다. 체력이 되고 능력이 되면 계속 참가하고 싶다. 부산오픈에 자주 오다 보니 관계자분들과 행복한 추억이 있어 더 오고 싶다.

-1세트가 중요한 순간이었다. 어떤 생각을 했나

=상대의 서브가 강해 압박이 있었고, 브레이크도 있어 부담감이 있었다. 그러나, 하던대로 침착하게 하다보니 경기 흐름을 되찾을 수 있었다.

 

 

-한국 팬들 복식에 관심 크다. 복식 경기의 중요한 점에 대해 얘기해 달라

=감사하다. 자주 오다 보니 응원도 많이 해 주시는 게 들린다. 제 이름을 불러주시면 큰 힘이 된다. 부산에 오는 건 제게 의미있는 일이다.

 

-지난 해 우승하고 테니스 안되면 미국 가서 테니스 비즈니스 하겠다고 했었다. 기억하나

=생각은 유효하지만, 테니스 자체를 즐기려고 한다.

-시수웨이(누나)가 잘하고 있다. 누나와 더불어 남매가 테니스 잘하는 비결은 뭔가

=특별한 이유는 없다. 누나와 테니스 내용을 공유한다.

 

<크리스토퍼 렁카트>

-부산오픈 복식 지난 해 이어 연속 우승 소감은

=타이틀 지키는 부담도 있었지만, 시에도 저도 1년간 서로 많이 늘었다. 내년에도 타이틀 지키고 싶다.

 

-지난해 아시안게임 혼합복식 금메달을 땄다. 국민들이 많이 기뻐해 주셨나

=시에만큼 인기가 많진 않지만, 많은 분들이 알아봐 주신다.

-복식을 같이 한 선수중 가장 편한 선수는 누군가

=많은 선수들과 호흡이 잘 맞았지만, 주니어 때부터 호흡을 맞춘 시에다. 우리 둘의 케미는 특별하고 우승비결이다. 하지만, 호흡이나 케미를 떠나 둘다 열심히 한 결과다.

자기가 해야하는 부분 했을 때, 좋은 결과가 있다고 생각한다.

-다음 목표와 일정은 어떤가

=오늘 광주로 간다. 챌린저 이상의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는 게 목표다. 파리에 가서도 좋은 결과를 얻고 싶다.

 

홍보팀 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919
황서진
2019-05-12
232
황서진
2019-05-12
98
3917
박종규
2019-05-12
229
3916
권수현
2019-05-11
397
3915
황서진
2019-05-11
165
3914
황서진
2019-05-11
120
3913
권수현
2019-05-11
354
3912
관리자
2019-05-10
251
3911
관리자
2019-05-10
243
3910
관리자
2019-05-10
222
3909
황서진
2019-05-09
481
3908
관리자
2019-05-09
306
3907
황서진
2019-05-08
471
3906
황서진
2019-05-08
326
3905
관리자
2019-05-08
332
3904
황서진
2019-05-07
420
3903
황서진
2019-05-07
351
3902
관리자
2019-05-07
366
3901
황서진
2019-05-07
414
3900
권수현
2019-05-07
370
3899
황서진
2019-05-06
358
3898
황서진
2019-05-05
585
3897
황서진
2019-05-04
770
3896
황서진
2019-05-03
457
3895
황서진
2019-05-03
251
3894
관리자
2019-05-03
309
3893
황서진
2019-05-02
581
3892
관리자
2019-05-02
415
3891
권수현
2019-05-02
346
3890
박원식
2019-05-01
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