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순천오픈] 실업오픈대회 오픈 효과 '대박'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9-08-22  

▲ 안동여고 심미성의 네트 대시 포핸드 스트로크 
 
"고교생에게 문호를 개방한 실업오픈대회는  매우 좋은 취지다."
 
21일 전남 순천에서 열리는 순천오픈에 소속 선수들을 지도하는 중앙여고 전다원 코치의 말이다.
 
전 코치는 "실업선수나 대학선수들이 상대 고교생 선수가 어떤 스타일인지 거의 모르기 때문에 1세트에서 질 확률이 많다"며 "하지만 요즘 실력이 향상된 고등학생들은 부담없이 자기 볼을 쳐 쉽게 무너지지 않는다"고 말했다.
 
전 코치는 "춘천에서 시작해 순천에 이르기까지 실업오픈대회에 고등학생들이 계속 출전하다보면 실업선수들도 고교생들의 스타일 파악할거고 그러다 보면 또 양상이 달라진다"며 "동생들은 선배언니들과 수준높은 경기를 통해 많은 것을 배워서 좋고 실업선수나 대학 선수들은 동생들에게 지지않으려고 노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마디로 오픈대회에서 고교생들에게 기회를 주는 것은 매우 좋은 취지라고 생각한다고 요약했다. 
 
 
 
 
대표적인 경우는 대회 3회전에 오른 중앙여고 위휘원과 안동여고 심미성에게서 나타났다.
 
1회전에서 원주여고 김효경을 이기고 2회전에 오른 위휘원은 전북협회 이정윤을 6-2 6-4로 이겼다. 파워풀한 포핸드로 실업선수 이정윤을 이겼다. 
위휘원은 "포인트 하나하나 쉽게 가져오기 힘들다"며 "긴 랠리상황에서 체력적으로 힘들어도 코스선택을 정교하게 해야 이긴다"고 말했다. 위휘원은 "긴장감은 있어도 부담은 없다"고 말했다.
 
심미성도 인천시청 김채리를 6-1 6-4로 이기고 3회전에 진출했다. 심미성은 "배운다는 마음으로 임했다. 경기내용이나 나의 단점을 체크해 보는 기회였는데 상대 선수가 첫 서브도 좋고 네트플레이를 잘해 나도 첫 서브를 제대로 강하게 넣으려고 한 것이 맞아 떨어졌다.찬스에서 포인트로 연결을 잘 해 이긴 것 같다"고 말했다. 
 
중앙여고 윤혜란은 구미시청 문예지에게 부상 기권승을 거두고 3회전에 올랐다. 
 
여자복식에서도 고교생의 화이팅이 넘쳤다.
여자복식 1번 시드 이소라(고양시청)와 안유진(한체대)는 김은서(오산정보고)-정보영(안동여고)에게 4-6 7-5 11-9로 겨우 이겼다.
 
이소라-안유진은 1세트를 내주고 2세트 막판 뒤집기를 시도해 극적으로 세트올을 만든 뒤 3세트 매치 타이브레이크에서 11대 9로 이겼다.
 
한편 남자부에서 유망주 마포고 김동주 등이 선전했지만 아직 실업과 대학 선배들을 이기기에 역부족이었다. 
 
순천오픈은 8월16일부터 25일까지 10일간 전남 순천시 팔마시립테니스장에서 대한테니스협회와 한국실업테니스연맹, 한국대학테니스연맹이 주최하고  한국실업테니스연맹과  한국대학테니스연맹 , 순천시테니스협회가 주관하는 대회다.
 
순천테니스협회(회장 임현호)에서는 대통령기에 이어 두번째 엘리트대회를 열었다.  
 
 
홍보팀 황서진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102
박원식
2019-08-27
556
4101
권수현
2019-08-27
327
4100
권수현
2019-08-26
1038
4099
권수현
2019-08-26
338
4098
황서진
2019-08-25
444
4097
황서진
2019-08-24
530
4096
권수현
2019-08-24
508
4095
황서진
2019-08-24
361
4094
권수현
2019-08-24
268
4093
박원식
2019-08-24
191
4092
황서진
2019-08-23
442
황서진
2019-08-22
656
4090
박원식
2019-08-22
440
4089
박원식
2019-08-20
638
4088
김예현
2019-08-19
504
4087
김예현
2019-08-19
296
4086
박원식
2019-08-19
626
4085
김예현
2019-08-16
5165
4084
김예현
2019-08-16
287
4083
김예현
2019-08-16
352
4082
황서진
2019-08-15
474
4081
황서진
2019-08-14
362
4080
황서진
2019-08-14
489
4079
김예현
2019-08-13
375
4078
황서진
2019-08-12
418
4077
김예현
2019-08-12
364
4076
김예현
2019-08-12
213
4075
황서진
2019-08-11
455
4074
박원식
2019-08-11
376
4073
황서진
2019-08-10
4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