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권순우, 주니어들에게 꿈과 용기를 심다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9-11-21  

 
 
 
한국 남자 테니스 에이스 권순우(88위·CJ 후원)가  테니스 재능기부를 하며 주니어들에게 꿈과 용기를 심어주었다. 
 
권순우의 매니지먼트 회사인 스포티즌은 21일 오후 서울 구로구 귀뚜라미 크린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100위 돌파 기념 재능 기부 행사를 열였다. 
 
금발로 염색하고 나와 주니어 선수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낸 권순우는 "나도 주니어 때는 실력이나 경험이 부족해 잘하는 편이 아니었다"며 "주니어 때 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못한다고 포기하거나 주눅 들지 말고 테니스를 계속하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번 행사에 참가한 초등 유망주 강예빈(부명초5)은 한 번의 실수없이 권순우와 수십 번 랠리를 이어가 주위를 놀래켰다. 강예빈의 아버지 강두호씨는 "권순우의 재능기부가 주니어들에게 큰 힘이 된다"며 감사의사를 표시했다. 한 시간 내내 현장은 아이들의 웃음 소리로 가득했다. 행사 뒤에는 선배를 향한 질문도 쏟아졌다. 큰 경기 전날 루틴이 무엇인지 궁금하다는 이야기에 권순우는 “나는 이기기 전날 먹었던 음식 메뉴를 기억해놨다가 그 다음부터 그것만 먹는 버릇이 있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권순우의 요청으로 후배들과 함께하는 시간을 대폭 늘렸다. 한시간 내내 권순우는 홀로 후배들에게 서브와 스트로크, 리턴을 하며 땀을 흠뻑 흘렸다. 권순우는 안동에서 열린 선배 이형택의 재능 기부 행사에 참여해 단 한 번밖에 공을 쳐보지 못해 아쉬웠다고 했다. 그래서 테니스 후배들에게 조금이라도 많은 기회를 주고 싶었다고 했다. 권순우의 초등학교 후배인 류창민(용상초6)은 “생각보다 공이 엄청 빠르다”며 역시 투어 선수는 다르다고 말했다.
 
이어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권순우는  "2020년 1월 호주에서 열리는 쿠용 클래식에 초청받았다"고 밝혔다.
1988년 창설된 쿠용 클래식은 ATP 투어 정규 대회는 아니지만 호주오픈을 앞두고 세계 톱 랭커들을 초청해 치르는 권위 있는 대회다.
 
마이클 창, 피트 샘프러스, 앤드리 애거시, 로저 페더러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이 대회 우승자들이다.
권순우를 지도하는 임규태 코치는 "올해 대회에 권순우 외에 그리고르 디미트로프(불가리아), 보르나 초리치(크로아티아) 등 세계 정상급 선수들이 초청됐다"고 설명했다. 디미트로프는 현재 세계 랭킹 20위에 올라 있고 초리치는 28위다.
또 마린 칠리치(39위·크로아티아), 밀로시 라오니치(31위·캐나다), 리샤르 가스케(61위·프랑스)도 올해 쿠용 클래식에 나올 예정이다.
 
스포티즌 관계자는 호주오픈 전에 투어 대회 출전도 생각했지만 그랜드슬램에 전념하기위해 쿠용클래식에 참가한 뒤 호주오픈에 출전하는 일정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스포티즌 김평기 부사장은 "올해 윔블던 이후 권순우가 투어보다 한 등급 낮은 챌린저 대회에 뛰는 대신 투어 대회 예선에 도전하며 계속 예선을 통과하는 결과를 낸 것이 좋은 인상을 준 것 같다"고 초청 배경을 추측했다.
 
권순우는 2019시즌을 230위권에서 출발해 최고 랭킹 81위까지 올랐을 정도로 올해 급성장했다.
 
권순우는 "올 초에 임규태 코치를 만나 이기는 경기가 많아졌고, 성적도 좋아 자신감이 생겼다"며 "포핸드에서 강타를 치고 네트 플레이를 하거나 백핸드에서 여러 코스를 공략하는 샷을 보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첫 서브 확률을 더 높여야 한다"고 말했고 임 코치 역시 "서브를 원하는 곳에 넣을 수 있는 능력이나 브레이크 포인트 등 위기 상황에 포인트를 따내는 부분의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권순우는 다음 주부터 일본 도쿄에 있는 테니스트레이닝센터와 중국 주하이에서 동계훈련을 한다. 권순우는 "체력을 보완해서 2020시즌에는 메이저 대회 본선에서도 승리를 따내겠다"며 "저와 플레이 스타일이나 체격이 비슷한 니시코리 케이와 만나 경기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투어 생활의 스트레스를 주로 노래로 푼다는 그는 "이승철의 '사랑하니까' 발라드 버전을 즐겨 부른다"고 공개하며 "테니스를 시작하고 올해처럼 목표한 바를 다 이룬 것이 처음이었는데 2020년에도 부상 없이 원하는 목표를 다 결과로 만들어내겠다"고 다짐했다.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233
황서진
2019-11-25
670
4232
김예현
2019-11-25
567
4231
황서진
2019-11-25
504
4230
황서진
2019-11-25
454
4229
박원식
2019-11-25
1829
4228
황서진
2019-11-23
468
4227
김예현
2019-11-22
751
4226
황서진
2019-11-22
845
황서진
2019-11-21
568
4224
박원식
2019-11-18
825
4223
김예현
2019-11-18
466
4222
황서진
2019-11-17
365
4221
김예현
2019-11-14
711
4220
박원식
2019-11-12
811
4219
박원식
2019-11-12
906
4218
박원식
2019-11-11
1232
4217
황서진
2019-11-10
4749
4216
황서진
2019-11-09
618
4215
황서진
2019-11-08
1234
4214
황서진
2019-11-07
648
4213
김예현
2019-11-04
2139
4212
최민수
2019-11-03
640
4211
최민수
2019-11-03
343
4210
최민수
2019-11-03
1222
4209
박원식
2019-11-03
530
4208
황서진
2019-11-03
528
4207
최민수
2019-11-03
274
4206
최민수
2019-11-02
355
4205
최민수
2019-11-02
246
4204
최민수
2019-11-02
2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