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양구국제] 조선웅,김형진 단식 결승 진출
황서진 nobegub@naver.com
2020-11-07  

 
 
조선웅(군위고)과 김형진(양명고)이 양구국제주니어  남자단식 결승에 올랐다. 
 
7일, 강원도 양구테니스파크에서 열린 2020 ITF양구국제주니어 테니스투어(J5) 대회 6일째 남자단식 준결승에서 국내주니어 1위 조선웅(군위고)은 노호영(문시중)을 6-0 6-1로 완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경기시간 1시간 2분.
 
조선웅은 “오늘 날씨도 따뜻하고 컨디션도 좋아서 퍼펙트한 게임을 하고 싶었는데 내 서브게임을 한번 브레이크 당했다. 이왕 결승에 진출했으니 우승도 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선웅은 또 “이곳 양구코트를 좋아한다. 주변경치도 좋고 조용해서 집중이 잘된다”며“지난해와 올해 학생선수권, 비트로배, 헤드배까지 4번 우승했다. 양구와 인연이 많은 것 같다”며 다섯 번째 우승의 기대감을 내비쳤다. 
 
14세 나이로 순창전국주니어 14세부 우승을 끝으로 학생선수권부터 16세부로 뛰고 있는 노호영(문시중)은 경기를 마친 후 “내 나이또래에 비하면 나 자신의 경기력이 괜찮은 편이라 생각했었는데 오늘 18세부를 뛰는 (조)선웅 선수의 공을 받아보니 차이가 많음을 느꼈다”며“첫 서브확률을 높여야 할 것 같다. 세컨서브는 상대에게 무조건 되치기 당했고 코스 코스 찌르는 스트로크는 내가 따라가기 벅찼다”고 말했다. 
 
국제대회를 선호하는 김형진(양명고)은 서현운(매화중)을 6-0 6-4로 제압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경기시간 1시간 21분.
 
김형진은“오늘 경기는 상대의 공이 약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내가 먼저 적극적으로 공격해서 게임을 주도 하려고 마음먹었다.
자체 실수를 최대한 줄이려고 했고 첫 세트때는 잘 됐다. 2세트 이기려는 마음이 앞섰는지 집중력이 경기초반보다는 못했지만 테니스 시작하고 처음 결승에 도전하는 만큼 끝까지 최선을 다했더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며 결승진출에 감격해 했다. 
 
한편 오늘 끝난 복식결승은 김정안(안동고)-이준환(군위고)이 노호영(문시중)-김장준(매화중)을 6-7(5) 6-1 11-9로 역전승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양구 = 황서진 기자 
 
 
 
(남자복식 우승 이준환(군위고)-김정안(안동고) 가운데 신동철 안동고 코치)
 
 
(남자복식 준우승 김장준(매화중)-노호영(문시중))
 
 
 
(남자복식 시상을 한 양구군 스포츠마케팅 박근영 계장과 수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519
박원식
2020-11-15
1015
4518
김예현
2020-11-14
718
4517
박원식
2020-11-14
917
4516
박원식
2020-11-14
1076
4515
김예현
2020-11-13
545
4514
박원식
2020-11-13
1275
4513
박원식
2020-11-13
828
4512
박원식
2020-11-12
2144
4511
김예현
2020-11-12
682
4510
김예현
2020-11-12
303
4509
김예현
2020-11-12
1312
4508
김예현
2020-11-12
335
4507
박원식
2020-11-11
1741
4506
황서진
2020-11-09
637
4505
황서진
2020-11-09
476
4504
박원식
2020-11-08
992
4503
박원식
2020-11-08
711
4502
황서진
2020-11-08
486
4501
황서진
2020-11-08
405
4500
박원식
2020-11-08
486
4499
박원식
2020-11-08
376
4498
황서진
2020-11-07
303
황서진
2020-11-07
251
4496
박원식
2020-11-07
680
4495
황서진
2020-11-06
370
4494
황서진
2020-11-06
344
4493
황서진
2020-11-06
569
4492
황서진
2020-11-06
396
4491
박원식
2020-11-05
476
4490
김예현
2020-11-04
5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