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인천시청 한나래 한국선수권 여자단식 우승
박원식 pwseek@gmail.com
2020-11-15  

   
 

인천시청 한나래가 제 75회 한국테니스선수권 여자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한나래는 15일 충남 천안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수원시청 김나리를 6-3 6-3으로 이기고 2015년 우승에 이어 단식 우승을 두번째 기록했다.

대회 1번 시드로 출전한 한나래는 우승까지 무실세트로 경기를 해 국내 여자 테니스 최고 실력을 보였다.
한나래는 1회전에서 효명고 류영은을 6-0 6-0으로 이기며 산뜻한 출발을 보였고 8강전에서 구연우를 7-5 6-1로 이겼다. 8강에서 유망주 구연우를 7-5 6-1로 이긴 한나래는 준결승에서 NH농협은행 최지희에 6-3 7-5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결승에서 한나래는 차분한 경기운영으로 포핸드 강타자 김나리의 공격을 잘 막아내고 백핸드쪽을 공략해 우승에 이르렀다.

한나래는 "지도해주신 인천시청 김정배 감독에게 제일 감사드린다"며 "인천시청, 인천체육회, 인천시장님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2015년 이후 5년 만에 우승했다. 축하하고 우승 소감을 말해달라.
=1번 시드고 우승하고 싶다는 마음에 부담감이 컸다. 오히려 그 부담감이 더 좋게 작용했다. 오늘 제 플레이를 잘 해서 너무 좋다.

-우승하기 까지 도와주신 분이 많았겠다. 기억나는 분은
=김정배 감독님께 제일 감사드린다. 팀원들이 한 마음으로 응원해 주셨다. 인천시청, 인천체육회, 인천시장님께 감사드린다.

-우승을 하니 어깨가 많이 홀가분해 졌나
=그렇다.

-1세트 초반에 브레이크 당하면서 팽팽한 승부가 될 것 같았다. 어떻게 풀어 나갔나
=어제 5-0에서 급한 마음을 가졌었다. 오늘은 반대로 0-2에도 차분하고 여유있게 플레이하자고 마음 먹었는 데, 오히려 언니가 급해졌다. 차분하게 한 게 좋았다.

-상대의 어떤 점이 어려웠나
=제가 포핸드보다 백핸드가 파워면에서 차이가 많이 나다 보니, 언니가 백 쪽으로 풀려고 하는 걸 알고 있었다. 언니도 포핸드 보다 백핸드가 약하기 때문에 저도 똑같이, 서로 백쪽으로 풀려고 했다.

-한국선수권 우승을 해서 5년만에 트로피에 두번째 이름을 새겼다. 남은 올 시즌 일정 어떻게 소화할 것인가
=마스터즈 대회에 참가해서 올 시즌 마무리하고, 내년부터는 국제대회를 준비하려고 있다. 마무리까지 아프지 않고 잘 마무리할 수 있으면 좋겠다.

-인천시청은 트레이너 도움을 받아서 몸관리를 체계적으로 한다고 들었다.
=감독님께서 트레이닝 부분을 중요하게 생각하신다. 덕분에 경련도 안나고 체력적으로 부담이 많이 없다.

-국가대표도 계속 해왔고 국내 랭킹 1-2위를 계속 해 오며, 부동의 1위 자리를 유지하고 있다. 그 배경은 트레이닝이나 편한한 마음인가
=그렇다.

-국제대회 전적을 보니 단식 500경기 이상, 복식도 400경기 정도를 하며 경험이 많은 선수다. 페드컵 대회에 주장으로 나가 보면 어떤가
=아시아 중국이나 대만, 일본 선수들이 투어급 경험이 많다. 저희는 그런 경험이 부족하다. 또 다른 나라 팀은 복식 전문 선수가 있다. 우린 복식 선수가 없어 아쉽다. 그런 부분을 보완하면 경쟁력이 있을 것 같다.

-한나래/최지희 복식조 외에 또 복식 잘하는 팀을 추천해 본다면
=김나리/홍승연 조다.

-부모님이 오셔서 관전하셨다. 어떤 말씀을 해 주셨나
=오랜 만에 시합봐서 좋다고 하셨다.

-한국선수권 우승하면 한국의 최고의 선수다. 대한테니스협회에 말하고 싶은 건
=이번 대회 다 좋았다. 다만 아쉬운 건 2015년에 제가 천만원을 받았다. 이번 대회 우승상금이 딱 절반이다.
대회 권위에 맞게 상금이 높아지만 선수들이 더 열정적으로 하지 않을까 한다.
일본 선수들에게 전일본테니스대회 우승상금은 5천만원이라고 들었다.

-인천시청 팀에 오래 있었다. 실업대회 대해서 하고 싶은 말은
=마스터즈가 앞당겨 지면 좋겠다. 구미 대회부터 좀 쌀쌀했다. 선수들 부상이 걱정된다. 좀 더 시즌이 당겨지거나 실내에서 진행되야 한다.

-상금은 어디에 쓸 생각인가
=맛 있는 거 먹고 쇼핑을 하고 싶다.

-우승 턱 내라는 요청이 많을 것 같다.
=그렇다. 그런데, 써야 들어오는 것 같다.

-김정배 감독과 작전지도나 경기 전후에 어떤 얘기를 나누나
=감독이 국내선수들을 잘 아시니까 선수마다 장점, 약점 등 어떻게 풀라고 말씀해 주신다.

-나이가 1992년생 28살이다. 전성기로 보인다. 경험도 많고 체력관리도 잘해서 더 좋은 성적을 기대한다.
=내년에도 한국선수권 우승에 다시 도전하고 WTA투어에서도 랭킹 많이 올리고 싶다. 테니스에 대한 꿈이 더 크다.

-결승까지 오면서 가장 힘들었던 상대는
=최지희 선수다. 선수들이 말하기를 지희 선수 스타일이 도깨비 같다고 한다. 공이 확 온다. 게임 끝날 때까지 마음이 안놓아진다.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534
황서진
2020-11-25
58
4533
황서진
2020-11-25
273
4532
황서진
2020-11-24
239
4531
황서진
2020-11-22
562
4530
황서진
2020-11-22
333
4529
황서진
2020-11-22
272
4528
김경무
2020-11-19
822
4527
박원식
2020-11-16
860
4526
김예현
2020-11-15
564
4525
박원식
2020-11-15
284
박원식
2020-11-15
213
4523
박원식
2020-11-15
373
4522
박원식
2020-11-15
213
4521
박원식
2020-11-15
181
4520
박원식
2020-11-15
118
4519
박원식
2020-11-15
204
4518
김예현
2020-11-14
567
4517
박원식
2020-11-14
723
4516
박원식
2020-11-14
908
4515
김예현
2020-11-13
415
4514
박원식
2020-11-13
1110
4513
박원식
2020-11-13
696
4512
박원식
2020-11-12
1992
4511
김예현
2020-11-12
517
4510
김예현
2020-11-12
183
4509
김예현
2020-11-12
1197
4508
김예현
2020-11-12
186
4507
박원식
2020-11-11
1607
4506
황서진
2020-11-09
490
4505
황서진
2020-11-09
3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