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정희균 회장, 기자간담회 열어 테니스발전 청사진 제시
황서진 nobegub@naver.com
2021-03-27  

(정희균 대한테니스협회장) 
 
3월 24일(수), 사단법인 대한테니스협회(회장 정희균)가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코리아나호텔 3층 중식당‘대상해’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정희균(54) 대한테니스협회장은 "이르면 2022년 국내에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대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정희균 회장은 “내년 ATP 투어급 대회를 유치해 재도약의 발판을 마련하겠다”며 "ATP 투어 250시리즈 국내 개최를 ATP 측과 논의 중”이라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이 나아지면 내년에 싱가포르오픈처럼 우선 1년짜리 계약을 한 뒤, 그 성과를 토대로 다년 계약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회장은 ATP 투어 대회 국내 개최 시기와 관련해 "스폰서만 정해지면 2022년에도 가능하다"며 "ATP 투어 국내 개최권만 확정되면 스폰서는 충분히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투어급 국제 테니스 대회인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는 2004년부터 코리아오픈이 열리고 있다. 하지만 ATP 투어는 1987년부터 1996년까지 개최된 칼(KAL) 컵 코리아오픈 이후 25년간 열리지 못했다.
 
정 회장은 “넥스트 제너레이션 대회는 이탈리아가 2023년 이후 계약 연장을 원하지 않을 경우 우리에게 우선권을 주겠다는 답변까지 받았다”고 밝혔다.
넥스트 제너레이션은 세계적인 21세 이하 선수들이 겨루는 대회로 2018년 호주오픈 4강에 올랐던 정현(25)이 1회 대회인 2017년에 우승을 차지했다.
 
정 회장은 올해 1월 대한테니스협회장에 당선된 뒤 직속 특별기구로 투어대회유치위원회를 신설하고 이형택(45) 대한테니스협회 부회장과 전미라(43)씨를 공동위원장으로 선임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이형택 부회장은 “정 회장님의 요청이 있어 기쁜 마음으로 협회에 돌아오게 됐다”며 “한국 테니스 발전에 더 많은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이 부회장은  “정현 선수의 호주오픈 4강을 뛰어넘는 그랜드슬램 결승 진출과 우승이라는 결과의 시작이 바로 오늘이 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협회는 올해 각종 제도와 운영 방법을 재정비하고 금년내 주니어 육성 법인을 세워 안정적으로 유망주를 육성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내년에는 투어급 대회 유치와 함께 한국 테니스 트레이닝센터를 설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2022년에는 투어급 대회 유치와 한국 테니스 트레이닝 센터 설립 등으로 재도약 발판을 마련하고 2023년과 2024년에는 테니스를 국내 인기 스포츠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황서진 기자 (nobegub@naver.com)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616
이성재
2021-03-30
642
4615
황서진
2021-03-30
4846
4614
이성재
2021-03-29
1176
4613
이성재
2021-03-29
570
4612
황서진
2021-03-29
1207
4611
황서진
2021-03-28
390
4610
황서진
2021-03-27
558
황서진
2021-03-27
625
4608
황서진
2021-03-27
423
4607
관리자
2021-03-25
1073
4606
황서진
2021-03-23
955
4605
황서진
2021-03-22
1003
4604
이성재
2021-03-22
881
4603
황서진
2021-03-22
793
4602
황서진
2021-03-22
781
4601
황서진
2021-03-21
757
4600
이성재
2021-03-21
886
4599
이성재
2021-03-20
800
4598
황서진
2021-03-19
829
4597
이성재
2021-03-19
952
4596
황서진
2021-03-18
806
4595
이성재
2021-03-15
1322
4594
황서진
2021-03-15
1115
4593
황서진
2021-03-14
953
4592
황서진
2021-03-14
798
4591
황서진
2021-03-14
1118
4590
황서진
2021-03-14
947
4589
황서진
2021-03-14
881
4588
황서진
2021-03-13
1083
4587
황서진
2021-03-13
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