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AG테니스] 임용규-류미, 통한의 역전패 당해
김도원 altnt1@daum.net
2014-09-27  

[인천=대한테니스협회 김도원]임용규(당진시청)-류미(인천시청)가 역전패 당하며 4강 문턱에서 주저앉았다.

혼합복식 시드 1번 중국팀을 맞이해 첫세트를 따내며 선전했지만 결국 역전을 허용하며 8강에 머문 류미-임용규

27일 인천 열우물 테니스경기장 센터코트에서 야간 경기 두 번째로 열린 혼합 복식 8강전에서 임용규-류미는 1번 시드 대만의 펑시엔인-찬하오칭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1-2로 패하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임용규-류미는 첫 세트를 6-4로 잡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두 번째 세트에서 치고받는 난타전 끝에 6-7(6)으로 아깝게 지고 매치타이브레이크에서 3-10으로 무너져 4강의 벽을 넘지 못했다.

혼합복식에서 4강 진출에 실패한 한국대표팀은 남녀 단·복식, 혼합복식 그리고 단체전에 출전해 선전을 펼쳤으나 임용규-정현(삼일공고)의 남자 복식만 유일하게 살아남아 28일 준결승전을 펼치게 됐다.

경기 후 임용규는 “상대가 원래 혼합 복식을 전문적으로 하는 선수들이고, 이번 대회 시드를 받은 팀이었기 때문에 어려운 경기 한 것 같다. 내가 남자로서 잘 이끌어줬어야 하는데 그 부분에서 잘하지 못 했다. 상대에게 내준 점수가 거의 다 안타깝게 준 것이라 아쉽다. 다음에도 (류미)누나랑 호흡 맞춰 볼 기회 있으면 그 때는 조금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상대는 복식 전문 선수들이었다. 그래서 우리보다 조금 더 노련했고 여유 있게 플레이한 것 같다. 실력은 비슷했다고 생각하는데 운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한국은 복식을 전문으로 하는 선수가 없다. 그렇게 생각하면 오늘 경기결과에 크게 실망하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이어 류미는 “(임)용규가 잘 이끌어줬는데 중요한 시점에 조금 더 자신 있게 플레이하지 못 해 아쉽다. 상대 공이 까다로운 코스로 들어와서 실수가 잦았다. 끝까지 열심히 했는데 결과는 아쉽고, (임)용규에게 미안하다는 말 하고 싶다.”며 “어쩜 마지막이 될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목에 걸고 싶었는데 뜻을 이루지 못해 아쉽지만 내 커리어에 도움이 많이 된 대회였다. 좋은 경험을 했고, 남은 시즌 모든 경기에 최선을 다 해 임하겠다.”고 말하며 끝내 아쉬움의 눈시울을 붉혔다.

대한테니스협회미디어팀(altnt1@daum.net)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095
김도원
2014-10-05
2771
1094
김도원
2014-10-05
2220
1093
김도원
2014-10-04
2539
1092
김도원
2014-10-02
2399
1091
김도원
2014-10-01
1997
1090
김도원
2014-09-30
1832
1089
김도원
2014-09-29
1933
1088
김도원
2014-09-29
2022
1087
김도원
2014-09-29
1728
1086
김도원
2014-09-28
2344
1085
김도원
2014-09-28
1999
1084
김도원
2014-09-28
1475
김도원
2014-09-27
1810
1082
김도원
2014-09-27
1762
1081
김도원
2014-09-27
1284
1080
김도원
2014-09-27
1447
1079
김도원
2014-09-27
1661
1078
김도원
2014-09-26
1300
1077
김도원
2014-09-26
1165
1076
김도원
2014-09-26
1380
1075
김도원
2014-09-26
1317
1074
김도원
2014-09-26
1102
1073
김도원
2014-09-25
2286
1072
김도원
2014-09-25
1733
1071
김도원
2014-09-25
1526
1070
김도원
2014-09-25
1151
1069
김도원
2014-09-25
1210
1068
김도원
2014-09-25
1502
1067
김도원
2014-09-24
1452
1066
김도원
2014-09-24
1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