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AG테니스] 임용규-정현 복식에서 28년 만에 금메달
김도원 altnt1@daum.net
2014-09-29  

[인천=대한테니스협회 김도원] 임용규(당진시청)-정현(삼일공고·삼성증권후원)이 복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포효했다.

임용규-정현은 29일 인천 열우물테니스장 센터코트에서 열린 남자 복식 결승전에서 사케즈 미네니-사남 싱(인도)을 세트스코어 2–0[7-5, 7-6(2)]으로 꺾고 금메달을 따냈다.

1986 서울 대회에서 김봉수-유진선이 합작해 금메달을 따낸 이후 28년 만에 남자 복식에서 나온 한국의 금메달이다. 테니스 전 종목으로 봐도 2006 도하 대회의 남자 단체전 금메달을 따낸 이후 8년 만이다.

이 날 결승전은 우천으로 경기시작이 지연되었다. 낮 12시로 예정된 경기는 오후 3시 반이 되어서야 비로소 시작됐다. 1세트는 임용규의 서브로 시작했다. 날카로운 서브로 상대의 리턴 실수를 유발하며 첫 게임을 가볍게 따낸 임용규-정현은 그 다음 서비스 게임마저 지켜내며 2-1로 앞서나갔다. 하지만 상대는 결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바로 이어진 서비스 게임에서 한 포인트도 내주지 않고 2-2 동점을 만들었다.

싱은 각도 큰 스트로크와 패싱샷으로 포인트를 따냈다. 각자의 서비스 게임을 지키며 3-3으로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임용규-정현은 자신의 서비스 게임을 가까스로 지켜내며 4-3의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이후 미네니의 강서브에 리턴 실수가 연달아 발생해 5-5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임용규-정현은 6-5로 앞선 상황에서 상대의 서비스 게임을 처음 브레이크하며 1세트를 7-5로 승리했다.

2세트도 같은 양상이 이어졌다. 양 팀은 강한 서브에 이은 정확한 스트로크로 서비스 게임을 지켜냈다. 싱은 경기가 마음먹은 대로 풀리지 않자 공을 경기장 밖으로 쳐내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앞서거니 뒤서거니 하며 4-4로 팽팽하게 맞선 상황에서 임용규-정현은 서비스 게임을 지켜내며 승리까지 한 게임만을 남겨두었다. 이후 게임스코어 5-5 상황에서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해 경기가 일시 중단되었다.

1시간 가량 중단되었던 경기는 비가 그치고 코트가 정리된 후 재개되었다. 임용규-정현은 좋은 흐름을 이어가 서비스 게임을 지켜내며 6-5로 앞섰다. 이후 상대의 서비스 게임을 빼앗지 못해 타이브레이크에 돌입했다. 타이브레이크 초반 정현의 포핸드 스트로크가 상대의 코트에 잇달아 꽂히며 5-1까지 달아나 승기를 잡았다. 결국 임용규-정현은 2세트를 7-6(2)로 승리하며 경기를 마무리 짓고 코트 위에서 포효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금메달 하나를 따내며 지난 광저우에서 동메달 두 개에 그친 한을 풀었다. 정현, 장수정(삼성증권), 한나래(인천시청) 등 한국 테니스의 차세대 주자들이 아시안게임이라는 큰 대회에 출전해 기량을 쌓았다는 것도 큰 수확이다. 이들의 4년 뒤 자카르타에서의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대한테니스협회미디어팀(altnt1@daum.net)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095
김도원
2014-10-05
2771
1094
김도원
2014-10-05
2220
1093
김도원
2014-10-04
2539
1092
김도원
2014-10-02
2399
1091
김도원
2014-10-01
1998
1090
김도원
2014-09-30
1832
1089
김도원
2014-09-29
1934
김도원
2014-09-29
2023
1087
김도원
2014-09-29
1728
1086
김도원
2014-09-28
2344
1085
김도원
2014-09-28
2000
1084
김도원
2014-09-28
1476
1083
김도원
2014-09-27
1810
1082
김도원
2014-09-27
1763
1081
김도원
2014-09-27
1284
1080
김도원
2014-09-27
1447
1079
김도원
2014-09-27
1662
1078
김도원
2014-09-26
1300
1077
김도원
2014-09-26
1165
1076
김도원
2014-09-26
1380
1075
김도원
2014-09-26
1317
1074
김도원
2014-09-26
1102
1073
김도원
2014-09-25
2286
1072
김도원
2014-09-25
1733
1071
김도원
2014-09-25
1526
1070
김도원
2014-09-25
1151
1069
김도원
2014-09-25
1210
1068
김도원
2014-09-25
1502
1067
김도원
2014-09-24
1452
1066
김도원
2014-09-24
1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