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AG테니스]한국女테니스 “절망하기엔 이르다”.
김도원 altnt1@daum.net
2014-10-01  

[인천=대한테니스협회 김도원] 한국 여자 테니스 대표팀이 인천아시안게임에서 한 개의 메달도 없이 대회를 끝마쳤지만 아직 절망하기엔 이르다.

남자복식 금메달이 확정되자 대한민국을 연호하고 있는 여자대표팀(앞줄), 주전 선수들의 어린 나이를 감안 할 때 앞으로 국제대회 경험과 노력으로 성장할 가능성과 희망이 있다

한국여자대표팀의 어린 나이를 감안 할 때 앞으로 국제대회 경험을 더 쌓는다면 얼마든지 성장할 가능성과 희망이 있기 때문이다.

안방에서 벌어진 이번 대회에서 지난 2006년 도하대회에 이어 또 다시 노메달로 대회를 마무리한 김일순 감독은 "먼저 남자 복식 금메달을 축하한다. 테니스에서 기다리던 금메달이 나와 무엇보다 기쁘다. 감독을 떠나 테니스인으로서 감격스럽다.”고 말한 뒤 “이번 대회를 통해 한국 여자 테니스도 더 노력하면 충분히 가능성이 있다. 한국 주전 선수들의 나이가 어리다. 이번 대회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4년간 잘 준비한다면 다음 아시안게임에서는 분명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고 의견을 밝혔다.

이번 아시안게임 주전인 한나래와 장수정의 나이는 각각 23세와 20세로 20대 초반이다. 여기에 여자 복식에 참가한 최지희(수원시청) 역시 20세 밖에 되지 않았다.

이들의 어린 나이를 감안 할 때 앞으로 국제대회 경험을 더 쌓는다면 얼마든지 성장할 가능성과 희망이 있다고 김일순 감독은 진단했다.

김 감독의 진단처럼 장수정은 지난 5월 요넥스오픈 챌린저에서 생애 첫 챌린저 우승을 차지하며 자신의 최고랭킹(213위)을 기록했고 US오픈에서는 비록 예선이지만 시니어로서 첫 그랜드슬램 무대를 밟는 등 투어 선수로 성장하기 위한 단계를 차근차근 밟고 있다.

한나래도 서키트와 챌린저 등 꾸준히 국제대회에 참가하며 연일 자신의 최고 랭킹을 경신하고 있어 희망적이다.

김 감독은 "아시안게임에는 챌린저급 선수들이 출전하기 때문에 한국 선수들도 충분히 해 볼만 하다. 차이가 있다면 기술적인 부분을 비롯해 공 스피드, 세련됨이다. 이러한 점들을 적응할 수 있는 기회나 경험이 주어진다면 한국 여자 테니스도 충분히 아시안게임에서 메달을 획득할 수 있다"고 내다 봤다.

또한 김 감독은 “한국 여자 선수들이 남자 선수들을 응원하며 국가대표선수로서의 자부심과 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졌다. 앞으로 선수들이 더 노력하고 여기에 협회와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까지 더해진다면 4년 후에는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다"라며 "아시안게임을 넘어 올림픽에도 출전해야 한다. 한국 선수가 올림픽에 출전한지가 언제일지 모를 정도로 정말 오래 됐다. 이번 남자 복식 금메달이 한국 남녀 선수들에게 자극제가 돼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는 발판이 됐으면 좋겠다."며 많은 격려와 응원을 부탁했다.

대한테니스협회 미디어팀altnt1@daum.net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095
김도원
2014-10-05
2771
1094
김도원
2014-10-05
2220
1093
김도원
2014-10-04
2539
1092
김도원
2014-10-02
2399
김도원
2014-10-01
1998
1090
김도원
2014-09-30
1832
1089
김도원
2014-09-29
1933
1088
김도원
2014-09-29
2022
1087
김도원
2014-09-29
1728
1086
김도원
2014-09-28
2344
1085
김도원
2014-09-28
1999
1084
김도원
2014-09-28
1475
1083
김도원
2014-09-27
1810
1082
김도원
2014-09-27
1762
1081
김도원
2014-09-27
1284
1080
김도원
2014-09-27
1447
1079
김도원
2014-09-27
1661
1078
김도원
2014-09-26
1300
1077
김도원
2014-09-26
1165
1076
김도원
2014-09-26
1380
1075
김도원
2014-09-26
1317
1074
김도원
2014-09-26
1102
1073
김도원
2014-09-25
2286
1072
김도원
2014-09-25
1733
1071
김도원
2014-09-25
1526
1070
김도원
2014-09-25
1151
1069
김도원
2014-09-25
1210
1068
김도원
2014-09-25
1502
1067
김도원
2014-09-24
1452
1066
김도원
2014-09-24
16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