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정희균 협회장, 17개 시도협회장-사무국장 연석회의 개최
황서진 nobegub@naver.com
2021-10-10  

 
KTA 대한테니스협회(회장 정희균)는 10월 9일, 제102회 전국체육대회가 열리고 있는 경북 구미시 금오 테니스장 회의실에서 2021년 17개 시.도 테니스협회장-사무국장-관계자 연석회의를 개최했다.
본 회의에 앞서 오전 11시에 정희균 협회장과 이사들의 간담회가 있었고 오후 3시부터 2시간 30분 동안 본 회의가 열렸다.
 
회의 주요 안건으로는 
-2021년도 대한 테니스협회 추진 사업 경과보고
-향후 협회 운영 방안 논의
-미디어윌(육사 코트) 소송 관련 경과에 대한 논의와 기타토의로 이어졌다.
 
한종우 협회 사무처장의 사회로 참석자 소개 및 신임 한종우 사무처장 인사에 이어 정희균 대한 테니스협회장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정희균 회장은 “2월 취임 후 협회 정상화를 위해 여러 가지 일들을 해 나가고 있었지만 그동안 협회 내부 상황을 얘기하게 되면 전임 회장에 대한 공격이나 전처럼 다투는 것처럼 보일까 봐 자제를 해왔다. 또한 ‘미디어윌-육사 코트’ 문제에 있어서는 우리 협회가 채무자이기 때문에 채권자를 자극하지 않으려 일체 어떤말도 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제는 공개적으로 논의를 해야 할 시기가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정희균 회장은 이어 “6월과 7월에 오늘 같은 이런 자리를 두 차례 준비했었지만 코로나-19로 최소 되어 안타까웠다. 육사 코트 관련해서 얼마 전 긴박한 상황에 돌입해 긴급하게 회의를 소집하게 됐다"라고 인사말과 함께 회의를 하게 된 경위와 2월 취임 후 진행해온 여러 가지 일들을 보고하고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모색하고자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협회장의 설명에 이어 회의에 참석한 17개 시도 협회장과 사무국장, 협회 이사 등 30여 명이 돌아가며 의견을 개진했다.
서울시 테니스협회 최성현 회장 등 여러 시도 협회장들은 정희균 협회장이 취임 후 협회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온 부분에 대해 크게 공감을 하면서 ‘미디어윌과 육사 코트 문제’ 해결 외에도 주니어 육성과 국가대표 지원, 그리고 협회 부채 해결과 재정 건전화를 위해 노력한 부분에 대해 충분히 이해했고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국가대표 의류스폰서를 해결하는데 있어서 매우 힘들었던 부분에도 감사하고 응원을 보낸다고 말했다. 
아울러 오늘 회의에 참석해서야 그동안 정희균 회장이 취임후 지금까지 얼마나 고심을 했는지를 알 수 있겠고 협회의 복잡하고 어려운 속사정의 문제들을 짚어낼 수 있을 것 같다고 하며 다함께 박수를 치며 응원을 보내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미디어윌 관련해서 어떠한 경우에도 최근에 벌어진 ‘협회의 집기 비품을 압류’나 전국체전 당일 날 ‘협회 카드를 사용하지 못하게 하는’ 등의 행위는 협회 파괴 공작이라며 이런 행위는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지금 당장 전국 20만 테니스인들의 이름으로 서명운동을 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내비쳤다.
 
이에 대해 정희균 회장은 “아직은 때가 아니다. 협회가 원할한 해결을 위해 더 노력해야 한다”고 만류하기도 했다. 
 
 
정희균 회장은 “ 취임후 진행해온 일들을 여기 계신 17개 시도 협회장님과 사무국장님들께 보고하고 향후 발전방안에 대해 모색하고자 마련한 자리다. 이 어려운 상황을 적극 타계하고 협회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아주시길 당부드린다. 다만 미디어윌 문제에 있어서는 빠른 시간내에 해결을 했으면 좋았지만 그러지 못해 죄송하다는 말씀드린다. 앞으로 여러분들의 힘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정희균 협회장의 마무리 인사에 이어 참석자들은 지금부터라도 전국 17개 시도협회가 똘똘뭉쳐서 협회정상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하며 박수를 치고 회의를 마쳤다.  
 
 
구미 = 황서진 기자(nobegub@naver.com)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황서진
2021-10-20
523
4842
황서진
2021-10-23
227
4841
황서진
2021-10-21
500
4840
황서진
2021-10-21
397
4839
황서진
2021-10-21
503
4838
황서진
2021-10-20
336
4837
황서진
2021-10-20
523
4836
황서진
2021-10-19
474
4835
황서진
2021-10-19
558
4834
황서진
2021-10-17
717
4833
황서진
2021-10-17
768
4832
황서진
2021-10-16
734
4831
황서진
2021-10-14
1080
4830
황서진
2021-10-14
995
4829
황서진
2021-10-13
1161
4828
황서진
2021-10-12
683
4827
황서진
2021-10-12
997
4826
황서진
2021-10-12
826
4825
황서진
2021-10-11
732
4824
황서진
2021-10-10
880
황서진
2021-10-10
801
4822
황서진
2021-10-09
745
4821
황서진
2021-10-08
791
4820
황서진
2021-10-08
718
4819
황서진
2021-10-08
617
4818
황서진
2021-10-07
672
4817
황서진
2021-10-06
884
4816
황서진
2021-10-05
1070
4815
황서진
2021-10-04
1052
4814
황서진
2021-10-04
786
4813
황서진
2021-10-04
8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