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코리아오픈]브렌다 프루비르토바(체코)인터뷰
황서진 nobegub@naver.com
2021-12-22  

브렌다 프루비르토바(체코) vs 문정(한체대)
6-0 6-1, 50분
 
Q. 생애 첫 WTA 투어 무대 승리 축하한다. 오늘 경기의 열쇠는 무엇이었나?
A. 특별한 것이 있었다기 보단 경기 자체에 집중하고, 최대한 공을 상대편 코트에 많이 보내려 했다. 그리고 최대한 견고한 플레이를 하려고 했다.
 
Q. 올시즌 이번 대회 전까지 주니어 대회에만 출전했는데 혹 이번 대회(첫 성인대회)에 참여하게 된 특별한 계기가 있나(브렌다는 올해 14살이다)?
A. 특별한 동기가 있었던 것은 아니다. 하지만 이번 대회를 통해 첫 WTA 투어 무대에 데뷔할 수 있었고, 프로 무대 첫 승을 이뤄냈다. 그러한 기억 때문에 한국은 앞으로도 평생 특별한 곳으로 기억될 것이다. 계속 잘해서 다음에도 이 대회에 참여하고 싶다.
 
Q. 올시즌 기록을 보면 주로 클레이 코트에 참가했다. 그리고 현재 주니어 4위까지 오를 정도로 성적도 좋다. 클레이 코트 대회에 많이 참여한 특별한 이유가 있나? 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코트 표면은?
A. 의도적으로 클레이 코트 대회를 참가한 것은 아니다. 사실 주니어 ITF 대회가 대부분 클레이 코트에서 치러지기 때문에 클레이 대회를 많이 참가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내가 좋아하는 코트는 하드 코트다. 이번 시즌 클레이코트에서 경기를 많이 했기 때문에 이제는 클레이 코트가 하드코트보다 약간 더 좋다는 느낌도 있지만, 하드코트를 참 좋아한다. 이곳(하드 코트)에서 경기해보니 확실히 클레이 코트보다 공이 빠르다. 이번 대회 전까지 4주 연속 클레이 코트 대회에 참가했기에 하드코트에 빨리 적응하는 것도 내 숙제 중 하나이다.
 
Q. 자신의 주무기를 뽑는다면?
A. 사실 나 스스로는 모르겠다. 딱히 어떤 샷을 나만의 주무기라고 뽑을 수는 없다. 내 강점은 어떤 샷을 뽑기보다는 멘탈 부분, 바로 내 정신력을 뽑고 싶다.
 
Q. 내년 시즌에도 주니어 대회에 계속 참가할건가?
A. 내년에는 주니어 그랜드슬램만 참가할 생각이다. 그 외에는 모두 성인 무대에 도전할 계획이다.
 
Q. 체코 선수들이 WTA에서 지속적인 강세를 보이고 있다. 혹 특별한 이유가 있을까?
A. 이유는 모르겠다. 하지만 잘하는 선수가 꾸준히 많이 나온다는 건 아무래도 선수들에게 지속적인 영감을 주기 때문에 좋은 일이라고 생각한다.
 
Q. 이번 대회 코치가 벨린다 벤치치(스위스, 23위)의 친아버지인 이반 벤치치이다. 코칭해 줄 때 어떤 부분에 신경을 쓰고 지도해주나?
A. 이반 벤치치는 내 코치가 아니고 내 언니인 린다의 코치이다. 단, 이번 대회처럼 자매가 같은 대회에 나가면 우리 둘을 같이 지도해준다. 하지만 내 코치는 이안 프리호다(Yan Prihoda, 남자)로 따로 있고, 이번 대회는 함께하지 않았다.
 
Q. ITF 기사에서 언니 린다와 함께 당신을 베이스라이너로 평가했다. 자신의 플레이 스타일을 평가한다면?
A. 베이스라이너라는 평가에는 동의한다. 경기 중 네트 플레이를 많이 하지는 않는 편이다. 내 스타일을 평가하자면, 견고한 베이스라이너이고 그중 특별한 점이 있다면, 특별한 전략을 고수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매 경기에 따라 다양한 전략을 구사한다.
 
Q. 프로 전향 전이라 아직 프로필에 대한 정보가 없다. 키가 얼마나 되나?
A. 지금 175cm 정도 된다. 그런데 언니가 나보다 크다(언니의 프로필상 키는 172cm)
 
Q. 테니스를 언제 시작했나? 언니 린다는 3세에 시작했다는 기사가 있었는데 아직 당신에 대한 정보는 없다.
A. 나도 언니와 같이 3세에 시작했다.
 
Q. 롤모델은?
A. 여자는 세레나 윌리엄스(미국), 남자는 로저 페더러(스위스)이다. 언니랑 같다(웃음).
 
Q. 오늘 경기도 그렇고 유튜브 동영상들을 보면 항상 N사(나이키)의 검은 선바이저를 쓰고 경기한다. 특별한 이유가 있나?
A. (웃음) 특별한 이유는 없다. 나랑 이 모자가 잘 맞는 느낌이다. 그러다보니 경기 뿐만 아니라 트레이닝을 할 때도 이 모자를 쓴다. 다른 모자도 있긴 하지만 바꾸고 싶진 않다. 하지만 그렇다고 또 이 모자에 대한 특별한 의미가 있는 것은 아니다.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황서진
2021-12-22
8702
4906
황서진
2021-12-21
8854
4905
황서진
2021-12-21
8968
4904
황서진
2021-12-21
8837
4903
황서진
2021-12-21
8894
4902
황서진
2021-12-21
8768
4901
황서진
2021-12-19
9436
4900
황서진
2021-12-17
9311
4899
황서진
2021-12-16
13467
4898
황서진
2021-12-13
9401
4897
황서진
2021-12-10
9428
4896
황서진
2021-12-07
9376
4895
황서진
2021-12-07
9344
4894
황서진
2021-11-29
9797
4893
황서진
2021-11-24
10193
4892
황서진
2021-11-21
11794
4891
황서진
2021-11-20
11034
4890
황서진
2021-11-19
9598
4889
황서진
2021-11-19
9364
4888
황서진
2021-11-18
9786
4887
황서진
2021-11-17
9817
4886
황서진
2021-11-17
9166
4885
황서진
2021-11-17
9232
4884
황서진
2021-11-17
9080
4883
황서진
2021-11-14
9569
4882
황서진
2021-11-14
9582
4881
황서진
2021-11-13
9358
4880
황서진
2021-11-13
9387
4879
황서진
2021-11-12
9252
4878
황서진
2021-11-11
94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