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데이비스컵]임용규에 이어 정현도 승리
김도원 altnt1@daum.net
2015-03-06  

[대한테니스협회 김도원] 임용규(당진시청·523위)에 이어 정현(삼성증권 후원·121위)도 태국의 와리트 손브트나크(1009위)에게 승리를 거두고 첫날 두 단식을 모두 이겼다.

데이비스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 1그룹 태국과 경기에서 임용규에 이어 승전보를 보내온 정현

6일(한국시각) 태국 논타부리 국립테니스센터에서 펼쳐진 2015 데이비스컵 아시아-오세아니아 지역예선 1그룹 태국과의 1회전 두 번째 단식에서 정현이 태국의 와리트 손브트나크를 세트 스코어 3-0(6-0,7-5,6-3)로 물리쳐 한국은 첫 날 두 단식을 모두 챙겼다.

정현은 첫 세트부터 강력한 서브와 스트로크로 상대를 공략해 한 게임도 내주지 않고 6-0으로 이겨 앞서 나가기 시작했다.

두 번째 세트에서도 일방적인 공격으로 4-1로 크게 앞서 나가다 상대의 거친 반격에 흔들려 5-5를 허용했으나 침착하게 두 게임을 연속으로 따내 7-5로 마무리하고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홈 관중들의 응원을 등에 업은 와리트가 끈질긴 공격과 강력한 서브로 3-3까지 추격을 해왔으나 정현은 흔들리지 않고 착실하게 포인트를 관리하며 6-3으로 세 번째 세트를 마감하고 세트스코어 3-0으로 승리했다.

두번째 단식에서 우승하며 한국팀을 유리한 고지에 올려놓은 정현은 "일단 국가대항전 경기라 긴장했고 첫 세트 이후   두번 째 세트에서 쉽게 갈수 있었는데 기회를 못잡아  힘든 경기를 펼쳤다."며 "날씨가 더워서 쉽지않았지만  일찍 태국 현지에서 적응한 것이 많은 도움이 됐다."고 밝혔다.

한국팀은 원정 첫날 두 단식을 모두 승리해 남은 경기, 복식과 두 단식 중 한경기만 이겨도 2회전에 진출할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한편 7일 펼쳐질 복식에 나서는 라티와타나 형제는 2007년 태국오픈과 2008년 첸나이오픈 등 ATP투어 복식에서 두 차례나 우승을 차지한 경력이 있는 복식 선수들로 2011년 한국과의 데이비스컵 복식 경기에서는 산차이의 예상치 못한 부상으로 기권했었다.

하지만 두 단식을 패한 태국은 복식에서 승리해 역전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최고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것으로 보여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남지성(삼성증권)과 송민규(KDB산업은행)와 불꽃 튀는 대결이 예상된다.

 

대한테니스협회 미디어팀altnt1@daum.net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1331
김도원
2015-03-08
1635
1330
김도원
2015-03-08
1854
1329
김도원
2015-03-08
1604
1328
김도원
2015-03-07
1803
1327
김도원
2015-03-07
1310
1326
김도원
2015-03-07
2347
1325
김도원
2015-03-07
1534
1324
김도원
2015-03-07
1147
1323
김도원
2015-03-06
2005
김도원
2015-03-06
1365
1321
김도원
2015-03-06
2034
1320
김도원
2015-03-06
1923
1319
김도원
2015-03-06
1275
1318
김도원
2015-03-06
1220
1317
김도원
2015-03-06
1741
1316
김도원
2015-03-05
1723
1315
김도원
2015-03-04
1825
1314
김도원
2015-03-03
2144
1313
김도원
2015-03-03
1979
1312
김도원
2015-03-02
2393
1311
김도원
2015-03-02
1726
1310
김도원
2015-03-01
2358
1309
김도원
2015-03-01
1920
1308
김도원
2015-02-28
2464
1307
김도원
2015-02-28
1445
1306
김도원
2015-02-27
1458
1305
김도원
2015-02-26
1583
1304
김도원
2015-02-22
2816
1303
김도원
2015-02-20
2080
1302
김도원
2015-02-19
2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