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월드주니어] 14세부 여자 대표팀, 본선 8강 동반 진출!
김예현
2022-08-04  

 
한국 테니스 14세부 남녀 대표팀이 ‘2022 ITF 월드주니어테니스대회’ 본선에서 동반 8강 진출에 성공했다.
 
3일(현지시간) 체코 프로스테요프에서 열린 대회 셋째날, 여자대표팀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홈팀 체코에 0-3으로 아쉽게 패했다. 아르헨티나, 캐나다와 함께 1승 2패의 성적을 기록한 한국은 동률 시 순위 선정 기준에 따라 A조 2위로 8강 진출의 기쁨을 누렸다. 
 
여자 대표팀은 체코를 맞아 단식에서 이서아(춘천SC)가 Forejtkova E.에 1-2(4-6 7-5 2-6)로, 주희원(전일중)이 Samsonova L.에 0-2(3-6 2-6)로 졌다. 이어진 복식에서는 이하음(부천GS)/이서아 조가 Kovac./Samson 1-2(6-1 2-6 4-10)로 아쉽게 패했다. 
 
여자대표팀 김이숙(최주연아카데미) 감독은 “A조 2위 자리를 놓고 마지막 날까지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선수들이 간절함으로 경기에 임했다. 결과는 패했지만 그 이상의 파이팅과 경기력을 보여주었고, 모두 최선을 다한 경기로 만족하고 캐나다, 아르헨티나 경기 결과를 지켜보며 자리를 떠나지 못했다. 의지와 간절함이 이루어진 순간 환호했고 선수들과 전다원 코치에게 감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쏟아서 목표한 4강을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전했다.
 
한편, 전날 8강 진출에 성공한 남자 대표팀은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불가리아에 1-2로 패했다. 단식에서 황주찬(구월중)이 Kisimov D.에 0-2(3-6 2-6)로, 도겸(군위중)이 Ivanov I.에 0-2(4-6 0-6)로 패했으나 복식에서 도겸/황주찬 조가 Kosev/Kisimov 조를 2-0(6-3 6-3)으로 제압했다. 
 
서용범(부천GS) 감독은 “본선 진출을 결정지은 상황에서 에이스 조세혁 선수를 쉬게 하고 도겸, 황주찬 선수로 경기에 임했다. 두 선수 모두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최선을 다해줘서 감사하다. 본선 첫 경기가 강팀 미국으로 정해진 만큼 도전한다는 자세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남자 대표팀은 미국과, 여자 대표팀은 독일과 4일(현지시간) 8강전을 치른다.
 
 
 
 
대한테니스협회
기획홍보팀
김예현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5180
황서진
2022-08-09
318
5179
김예현
2022-08-08
399
5178
김예현
2022-08-08
364
5177
황서진
2022-08-07
556
5176
황서진
2022-08-06
589
5175
황서진
2022-08-05
782
5174
황서진
2022-08-05
668
5173
김예현
2022-08-05
661
5172
황서진
2022-08-05
603
5171
황서진
2022-08-04
604
김예현
2022-08-04
754
5169
황서진
2022-08-03
969
5168
김예현
2022-08-03
937
5167
황서진
2022-08-03
920
5166
김예현
2022-08-02
990
5165
황서진
2022-08-01
1034
5164
황서진
2022-08-01
946
5163
황서진
2022-07-31
991
5162
김예현
2022-07-31
1020
5161
황서진
2022-07-31
906
5160
황서진
2022-07-29
1505
5159
황서진
2022-07-28
1246
5158
김예현
2022-07-27
1598
5157
김예현
2022-07-27
1370
5156
황서진
2022-07-27
1138
5155
김예현
2022-07-27
1148
5154
황서진
2022-07-26
1338
5153
황서진
2022-07-25
1419
5152
김예현
2022-07-25
1270
5151
김예현
2022-07-25
11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