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영월써키트테니스]김선정, 5년 만에 서키트대회 정상 도전
김도원 altnt1@daum.net
2013-08-31  

[영월써키트테니스]김선정, 5년 만에 서키트대회 정상 도전

대한테니스협회 | 기사입력 2013-08-31 15:37

 

5년만에 서키트대회 정상을 노리고 있는 김선정

 

31일 강원 영월스포츠파크 테니스장에서 열린 영월서키트 1차대회 단식 준결승전에서 김선정(구미시청)이 동대회 7번 시드의 강서경(강원도청)을 1-6, 6-2, 7-5로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5년 만에 서키트대회 정상을 노리고 있다.

김선정은 1세트를 강서경의 강력한 스트로크에 고전하며 1-6으로 내주며 패색이 짙었으나 2세트에서 실수를 줄이고 끈질긴 플레이로 6-2로 경기를 원점으로 되돌려 놓았다.

3세트에 들어서 강서경의 강력한 공격으로 2-5로 끌려갔으나 특유의 노련함으로 경기를 지배하며 내리 5게임을 따내는 저력으로 7-5로 역전에 성공하면서 결승에 올랐다.

경기 후 김선정은 "1세트에서 바람이 너무 많이 불고 팔도 좋지 않아 어렵게 경기를 했다, 2세트부터는 마음을 비우고, 바람에도 어느 정도 적응이 되어 경기를 원점으로 돌릴 수 있었다. 3세트에서 2-5로 지고 있을 때 이기기 힘들겠다 싶어 컨트롤 위주로 경기 한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지난 4월 안동오픈에서 실업 데뷔 10년 만에 국내대회 우승을 차지하여 뜨거운 눈물을 흘렸던 김선정은 2008년 5월 방콕서키트에서 우승을 차지한 후 5년 만에 정상의 자리를 넘보고 있다.

한편, 프로대회 첫 우승컵을 노린 장수정(양명여고)은 4강 문턱을 넘지 못했다.

장수정은 동 대회 2번시드 왕 야판(중국)에게 2-6 2-6로 패하면서 결승 진출이 좌절 되었다.

 

세계랭킹 478위인 중국 여자 테니스 기대주 왕 야판

 

세계랭킹 478위인 왕 야판은 올해 19세로 지난해 자카르타서키트에서 자신의 첫 프로대회 우승을 차지했고 지난 2월 시드니서키트에서도 정상에 오른 중국 여자 테니스 기대주다. 

장수정은 "상대방의 공이 묵직하고 라이징 공을 잘 쳐 부담감이 있었고 거기에 리듬이 깨져 내 플레이를 할 수 없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썸네일

이어서 열린 복식 결승에서는 김선정(구미시청)-유민화(창원시청) 조가 김지영-강서경(이상 강원도청) 조를 6-1 7-5로 물리치고 정상에 올랐다.

제1차 영월서키트 대회는 9월 1일 오전 11시부터 영월스포츠파크 테니스장에서 5년만에 서키트대회 정상을 노리는 노련한 김선정과 중국의신예 왕 야판과의 단판 승부만 남겨두고 있다.

 

영월=김도원KTA기자 altnt@korea.com

 

대한테니스협회 미디어팀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221
황서진
2013-09-06
1710
220
김도원
2013-09-06
2244
219
유종찬
2013-09-05
1535
218
유종찬
2013-09-05
2111
217
김도원
2013-09-05
2633
216
황서진
2013-09-05
7209
215
유종찬
2013-09-05
2328
214
황서진
2013-09-05
1213
213
김도원
2013-09-05
1690
212
황서진
2013-09-05
1335
211
김도원
2013-09-05
1676
210
유종찬
2013-09-05
2879
209
김도원
2013-09-04
2641
208
김도원
2013-09-04
2847
207
황서진
2013-09-04
1577
206
황서진
2013-09-03
2014
205
김도원
2013-09-03
1933
204
황서진
2013-09-03
1200
203
황서진
2013-09-03
2450
202
유종찬
2013-09-02
3390
201
황서진
2013-09-02
1624
200
황서진
2013-09-02
21588
199
김도원
2013-09-02
2867
198
황서진
2013-09-02
3267
197
유종찬
2013-09-01
1817
196
황서진
2013-09-01
2181
195
유종찬
2013-09-01
3178
194
유종찬
2013-08-31
2467
김도원
2013-08-31
3168
192
김도원
2013-08-31
33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