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대구]대구 스타 김청의는 우승을 준비하고 있다
2017-06-23  

김청의(대구시청, 427위)가 4강에 진출이 확정되자 두손을 올리고 환호하고 있다

[대한테니스협회(대구)=황서진 신동준 홍보팀 기자] 대구의 간판스타 김청의가 하드 히터 정윤성을 따돌리고 4강에 진출했다. 
 
김청의(대구시청, 427위)는 23일 대구시 유니버시아드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제15회 대구국제남자퓨처스(ITF 퓨처스/총상금 1만5천달러/6월 17 ~ 25일/하드코트) 8강에서 하드 히터 정윤성(건국대, 612위)을 7-5, 7-6<11> 2시간 43분 혈투 끝에서 이기고 4강에 안착했다.     
 
김청의와 정윤성은 지난 2014년도 한국퓨처스 F6에서 첫 만나 6-2, 6-4로 김청의가 이겼으며, 이후 중국, 인도네시아 퓨처스 등 2번 대결을 펼쳐 상대전적 3전 3승 모두 김청의가 이겼다. 둘은 올해 첫 대결인 대구퓨처스에서도 2시간 30분 접전에서도 김청의는 한 치의 흔들림없이 경기를 지키며 4승을 올렸다.               
 
1세트 김청의 서브부터 경기가 시작되었다. 그는 코스 각 깊은 곳으로 양손을 병행하며 정윤성 백핸드를 집중 공략했다. 네 번째 듀스상황. 정윤성의 언포스드 에러를 두차례 얻어내 첫 게임 7분여 만에 1-0을 만들어냈다. 30-40 정윤성은 첫 브레이크 위기를 맞았으나 총알같은 퍼스트 서브로 원점으로 만들었고, 둘은 두 번째 게임까지 듀스를 가는 등 팽팽했다. 
 
첫 세트 손에 땀을 쥐게 한 순간은 5-6 40-40. 둘은 듀스를 6차례나 소화를 시키며 긴 랠리를 이어갔다. 정윤성은 서브앤드 발리와 과감한 네트대시로 흐름을 끊기 위해 패턴을 바꿨으나, 특유의 왼손 런닝 포핸드로 차단시켜 1시간 7분만에 7-5로 김청의가 선취했다. 
김청의(대구시청, 427위)
 
1세트 김청의는 서브에이스 3개와 연속 포인트 득점 6번을 기록했다. 그러나 9번의 매치 포인트에서 한번만 득점으로 연결하는 등 힘든 경기력을 보여줬다.           
 
2세트 김청의는 혼란스러운 양손 타법으로 맞받아 스트로크한 뒤 결정적인 코스에서는 양손 백핸드로 강타해 2게임차로 벌렸다. 그러나 정윤성은 높은 점프력을 이용한 백핸드로 김청의 서브권을 브레이크해, 1-2 서브권 원점게임을 만들었다. 
 
다섯 번째 김청의 서브게임. 정윤성은 듀스 3차례 브레이크 기회에서 연달아 2득점을 챙겨 3-2 자신서브권 동률 기회만을 노렸다. 그 뜻이 맞아떨어지면서 1분 33초만에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날 결정적인 게임 상황은 여덟 번째 정윤성 서브권에서 시작되었다. 15-15 김청의는 적극적인 리턴 패싱과 상대의 더블폴트를 얻어 40-15 브레이크를 잡았다. 그러나 포핸드에서 여러 득점이 나와 듀스를 만들고, 퍼스트 득점률 8/14(57.%)로 6차례 듀스에서 득점해 다시 4-4 동점을 이뤘다.
 
그러나 둘은 2세트 최종 게임인 6-6 타이브레이크로 향했다. 2-3 정윤성은 어프로치 포핸드를 크로스로 에러하며 2-4로 벌어졌다. 김청의는 강하게 라이징으로 밀고 나가며, 2차례 언포스드 에러(더블폴트 1개)로 4-4, 5-4, 5-5로 살얼음 승부로 이어졌다.정윤성 서브였다. 그는 15차례 랠리상황. 김청의는 포핸드 실수를 허용하며 5-6 세트매치를 잡혔다. 
하드 히터 정윤성(건국대, 612위)이 강력한 포핸드를 구사 하고 있다
 
뚝심있는 김청의는 노력한 경험바탕에서 나오는 포핸드로 다시 6-6을 만들었다. 2세트  백미는 티이브레이크 11-11 이후상황. 정윤성은 주무기인 포핸드 역크로스가 사이드로 빗나갔고, 11-12 매치포인트에서도 포핸드가 네트에 걸렸다.
 
2시 43분만에 김청의가 7-6<11>으로 이기고 4강에 올랐다.               
 
이로써 김청의는 김천 2차 퓨처스대회 우승 이후 8연승을 달리고 있다. 또한 4강 진출로 6점과 753달러를 확보했다. 4강 상대는 국가대표 이재문(부천시청, 669위)을 이기고 올라온 김영석(752위)과 맞붙는다.
 
대한테니스협회 홍보팀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김경수
2017-02-17
2004
3010
신동준
2017-07-02
930
3009
신동준
2017-07-02
728
3008
신동준
2017-07-02
393
3007
신동준
2017-07-02
311
3006
신동준
2017-07-02
412
3005
신동준
2017-07-02
271
3004
신동준
2017-07-01
476
3003
신동준
2017-07-01
336
3002
신동준
2017-06-29
596
3001
신동준
2017-06-28
469
3000
신동준
2017-06-27
641
2999
신동준
2017-06-27
658
2998
신동준
2017-06-27
449
2997
신동준
2017-06-26
658
2996
신동준
2017-06-25
830
2995
신동준
2017-06-25
423
2994
신동준
2017-06-25
306
2993
신동준
2017-06-25
384
2992
신동준
2017-06-24
305
2991
신동준
2017-06-24
263
2990
신동준
2017-06-23
408
신동준
2017-06-23
309
2988
신동준
2017-06-22
717
2987
신동준
2017-06-22
624
2986
김경수
2017-06-22
658
2985
김경수
2017-06-20
1022
2984
관리자
2017-06-19
291
2983
신동준
2017-06-18
638
2982
신동준
2017-06-18
507
2981
신동준
2017-06-18
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