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NEXT GEN] 정현의 필승전략은 '터닝 공격'
2017-11-10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대한테니스협회(밀라노)=신동준 홍보팀 기자] 정현의 넥스트젠 파이널 3연승 뒤에는 중심, 터닝, 리커버리 3박자를 갖춘 포핸드가 있었다.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54위)은 지난 9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넥스트젠 파이널 A조 예선 3차전에서 잔루이지 퀸지(이탈리아, 306위)를 꺾고 준결승에 올랐다. 정현은 10일 열리는 준결승전에서 다닐 메드베데프(러시아, 65위)와 맞붙는다.
 
이날 정현의 스트로크는 탄탄하고 까다로웠다. 그는 퀸지의 공격을 대부분 강하게 받아치며, 에러를 유도했다. 예선 2차전까지 상대했던 데니스 샤포발로프(캐나다, 51위), 안드레이 루블레프(러시아, 37위)와 경기에서도 빈 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상승세의 비결은 좌우 베이스라인 스트로크로 정리된다. 포핸드에서는 테이크백 이후 오른발 중심을 잡을 때, 인사이드로 중심을 지탱한다. 이어 포워드 스윙에서 오른발 중심을 이용해 빠른 몸통 회전을 준다. 피니시 스윙은 굉장히 길지만 체중을 왼발로 이동시켜, 재빠른 리커버리로 돌아올 수 있다.
 
이 3박자의 기술력이 정현에게는 큰 무기다. 넥스트젠 파이널에서 발리를 즐겨하는 선수는 없다. 단지 스트로크 싸움을 통해 상대를 무너뜨린다. 정현은 이 테크닉으로 스트로크가 좋은 메드베데프를 이길 가능성이 높다. 
 
198cm의 장신인 메드베데프는 강서브 위주로 경기를 풀어나간다. 또한, 포핸드에서 예측하기 어려운 샷들이 터져 나온다. 스카이스포츠 김성배 해설위원은 “메드베데프의 포핸드는 막강하며, 백핸드 다운더라인 위닝샷도 대단하다. 이에 정현은 포핸드 크로스로 상대를 몰아붙이고, 기습적인 공격을 시도해야 한다. 준결승전에서는 강한 스트로크에 맞선 정현의 빠른 공격이 중요하다” 고 분석했다.
 
정현의 중심 이동. 메드베데프의 백핸드 다운더라인 공격시 정현은 포핸드 크로스로 몰아야 한다
 
단단한 스트로크는 임팩트에서 이루어진다
 
정현은 다른 선수들에 비해 피니시 스윙이 길다. 그래서 볼줄기가 길다
 
회전력이 빨라 다음 플레이에 대비할 수 있다
 
몸통 회전을 이용한 스윙
 
 
 
 
대한테니스협회 홍보팀
글 사진 밀라노=신동준 기자 취재후원 두리스포츠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239
신동준
2017-11-16
814
3238
관리자
2017-11-14
699
3237
황서진
2017-11-13
912
3236
김경수
2017-11-13
719
3235
신동준
2017-11-13
730
3234
황서진
2017-11-12
855
3233
신동준
2017-11-12
561
3232
신동준
2017-11-12
546
3231
관리자
2017-11-11
751
3230
신동준
2017-11-11
397
3229
신동준
2017-11-11
442
3228
황서진
2017-11-11
402
3227
신동준
2017-11-10
492
신동준
2017-11-10
483
3225
신동준
2017-11-10
487
3224
신동준
2017-11-10
328
3223
황서진
2017-11-09
537
3222
신동준
2017-11-09
422
3221
신동준
2017-11-09
543
3220
신동준
2017-11-09
373
3219
신동준
2017-11-08
492
3218
신동준
2017-11-08
390
3217
김경수
2017-11-08
483
3216
신동준
2017-11-08
458
3215
황서진
2017-11-07
527
3214
신동준
2017-11-07
433
3213
관리자
2017-11-07
295
3212
신동준
2017-11-06
640
3211
신동준
2017-11-06
488
3210
관리자
2017-11-06
3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