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금의환향 정현, “톱10 진입하겠다”(현장 인터뷰)
2018-01-29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대한테니스협회(인천공항)=신동준 홍보팀 기자] 정현이 넥스트젠 파이널 우승에 이어 두 번째 금의환향했다.
 
호주오픈 4강 진출의 쾌거를 이룬 정현(한국체대, 삼성증권 후원, 58위)은 28일 오후 대한항공편으로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입국장에서는 국내 주요 신문과 방송사 취재진이 몰려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과 삼일공고 김동수 교장과 임원들이 환영회에 참석해 정현을 축하했다. 
 
아래는 정현 일문일답.
 
- 지금 인터뷰가 라이브로 전국에 생중계되고 있다. 팬들도 많이 나오셨는데 소감이 어떤지
= 호주오픈 준결승에 진출해 기쁘다. 그런데 공항에 테니스 팬들과 기자들 그리고 친구들이 이렇게 많이 나오실 줄을 생각하지 못했다. 이제야 조금 실감이 나고 정말 큰일을 하고 돌아온 느낌이 든다.
 
- 이번 호주오픈 4강 진출로 정현에게 많은 관심이 쏟아졌다
= 앞으로 더 높은 곳으로 가야된다는 책임감도 느꼈다. 최선을 다하겠다.     
 
- 테니스가 한국에선 비인기 종목인데, 공항에 취재진들이 많이 왔다
= 여태까지 비인기 종목이었지만 앞으로는 테니스를 주목해야 된다. 한국에 모든 테니스 선수들도 이 계기로 인기를 얻을 것 같다.  
 
- 호주오픈에서 기억에 남는 경기는
= 조코비치와 다시 2년 만에 만나 영광이고, 준결승까지 하나하나 올라오면서 모든 경기가 기억에 남는다. 좋은 경험을 했다.
 
- 넥스트젠 파이널 우승 이후 또다시 금의환향했다. 기분은
= 이렇게 좋은 결과가 언제 다시 올지는 모르겠지만, 그날이 현재 앞당겨줘서 기쁘다. 시상식에 서는 그날까지 도전할 것이다. 
 
 
 
손승리 코치
 
 
 
- 네빌 고드윈 코치(남아공)와 정식으로 계약을 했다
= 태국에서 팀을 꾸리기 전에 걱정한 것이 있다면, 새로운 변화였다. 이 부분이 걱정되었지만 고드윈은 새로운 변화를 깨준 것 같다. 그와 코트장 안팎에서도 편하고, 경기하는 매순간마다 선수를 많이 생각해준다.
 
- 물집 부상으로 인해 다음 일정인 소피아오픈(ATP250시리즈) 출전 여부는
= 보류한 상태이다. 내일쯤 병원에 가서 진단부터 받고 결정하겠다.
 
- 월요일자 ATP랭킹 발표에서 20위 후반으로 진입될 예정이다. 랭킹에 대한 목표는
= 한국 최고랭킹 기록이 빨리 깨질 줄 몰랐다. 다음주 발표에 깨진다. 차곡차곡 높은 곳으로 올라가고 싶다.
 
- 톱10 진입 욕심은
= 당연히 욕심은 난다. 모든 선수들이 나를 평가해준 만큼 랭킹으로 증명하고 싶다. 
 
- 로저 페더러(스위스, 2위)와의 경기에서 부상이 없었으면 이길 수 있었나
= 100% 컨디션이 좋은 상태에서 경기를 해도 내가 이긴다는 보장은 없다. 그래도 부상이 없었으면 가능성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이 든다.   
 
- 박찬호, 박세리, 박지성 등 위대한 선수들에 이어 큰일을 해냈다. 비교되는 느낌은 
= 훌륭한 선수들이다. 그 선수들과 비교해줘서 영광이다. 항상 롤모델로 삼아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 손승리 코치도정현의 코치로 활동하나
= (손승리) 작년에 프랑스 리옹오픈 때부터 석현준 코치와 서로 돌아가면서 함께했다. 그러나 중간에 석현준 코치가 빠지게 된다.
 
- 정현이 29위로 오르고 일본의 니시코리 게이(24위)는 27위로 떨어질 예정이다. 정현이 곧 니시코리를 넘어 아시아 넘버원이 될 것 같은데
= (손승리) 랭킹에 대한 의미는 없다고 본다. 우리들에게 지금 꾸준히 할 수 있는 것은 정현이 기량을 한층 더 올려주는 것이다. 서브개발과 리턴. 우리는 계속 변화를 줘야한다.
 
- 손승리 코치는 어떻게 활동하나
= (손승리) 고드윈 코치가 정식으로 맡는다. 하지만 고드윈이 365일 매일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그 사이사이에 피지컬과 트레이닝 등 다른 코치들과 함께 일을 하려고 계획 중이다. 
 
- 정현의 물집은 언제부터 시작되는지
= (손승리) 호주오픈 이전 ASB클래식부터 물집이 잡혀나가기 시작했다. 정확한 것은 존 이스너와의 경기가 끝나고 생겨났다. 호주에서 의사도 부르고 했지만, 즈베레프와의 경기에서 많이 뛰어 악하됐다. 
 
- 정현은 해외투어를 돌아다니면서 그 나라에 맞는 음식을 고집한다. 같이 지내면서 그 한국음식이 그리웠을 것 같다
= (손승리) 코치와 팀원들은 선수에게 최대한 편하게 해줘야한다. 정현은 해외에서 한국음식을 먹게 되면 조절이 힘들다는 것을 자신도 안다. 그래서 그 나라에 맞는 음식을 찾는다. 선수는 대회 중에 음식과 컨디션 조절은 기본이다.
 
- 형 정홍(현대해상)은 동생 정현을 보기위해 호주오픈으로 갔다
= (정홍) 똑같이 (정)현이와는 편하게 예전처럼 지냈다. 최대한 (정)현이가 몸 컨디션을 좋게 하기 위해 형으로서 멀리서 지켜봤다.
 
 
 
 
 
 
대한테니스협회 곽용운 회장(오른쪽)이 정현에게 꽃다발을 전해줬다
 
 
 
 
 
 
대한테니스협회 홍보팀
글 사진 인천공항=신동준 홍보팀 기자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359
김경수
2018-02-11
784
3358
박원식
2018-02-11
648
3357
박원식
2018-02-09
721
3356
신동준
2018-02-08
729
3355
신동준
2018-02-08
534
3354
신동준
2018-02-07
532
3353
신동준
2018-02-07
439
3352
신동준
2018-02-06
623
3351
신동준
2018-02-06
814
3350
신동준
2018-02-05
840
3349
신동준
2018-02-04
528
3348
신동준
2018-02-04
673
3347
신동준
2018-02-03
539
3346
신동준
2018-02-03
451
3345
신동준
2018-02-02
466
3344
신동준
2018-02-02
514
3343
신동준
2018-02-01
590
3342
신동준
2018-02-01
488
3341
신동준
2018-02-01
505
3340
신동준
2018-02-01
406
3339
신동준
2018-01-31
555
3338
신동준
2018-01-31
465
3337
신동준
2018-01-29
636
3336
신동준
2018-01-29
823
신동준
2018-01-29
449
3334
신동준
2018-01-28
652
3333
신동준
2018-01-28
569
3332
신동준
2018-01-28
408
3331
신동준
2018-01-26
442
3330
신동준
2018-01-26
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