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정현, 마스터스 16강 진출로 세계 19위 진입
박원식
2018-03-26  

 
정현이 63분만에 마스터스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정현은 26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키비스케인 크렌돈파크 1번 코트에서 열린 마이애미 1000시리즈 32강전에서 미국의 마이클 모(176위)를 6-1 6-1로 이겼다. 90점의 랭킹 포인트와 8만8315달러(9534만원)를 확보했다. 
 
이처럼 누구를 만나도 승리하고 하위랭커를 가볍게 이기는 이유는 무엇일까.
 
첫번째, 베이스라인에 바짝 붙어 공격과 수비를 하기때문이다. 바짝 붙을수록 랭킹은 올라간다.
 
흔히 베이스라인에서 3m뒤로 떨어져 치면 100위권 밖 선수, 베이스라인에서 2m에서 치면 100위권 선수로 본다. 베이스라인뒤 1m에서 치면 70~80위권, 베이스라인에서 치면 톱 클라스나 20위권에 속한다고 한다. 아마추어 복식 경기에서 누가 네트를 점령하냐에 따라 승리의 추가 결정되는 것처럼 프로 단식경기에선 누가 베이스라인 부근에서 샷 임팩트를 하느냐에 승패가 달린 것으로 보고 있다. 
 
정현이 네빌 고드윈 코치를 만나 현격히 달라진 것이 있다면 베이스 라인 뒤에서 멀찌감치 하던 리턴을 베이스라인 근처에서 한다는 것이다. 상대는 정현의 공에 압박을 받고 공 무게에 눌려 제대로 공격다운 공격을 못하고 끝나기 마련이다.  마이애미 마스터스 32강전이 바로 그런 경우다. 
 
두번째, 경기 초반에 승부를 건다.
 
올해들어 정현이 이기는 경기에선 1세트 1대1에서 상대 서비스게임을 브레이크하는 승부 전략을 이날도 구사했다. 1대 1에서 브레이크해 2대 1로 벌리고 3대1에서 다시 브레이크해 4대 1로 달아나고 자신의 게임을 지켜 5대 1을 만든 뒤 다시 재차 연거푸 브레이크해 6대1로 1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에서 정현은 일찌감치 1대0에서 듀스 끝에 작정하고 브레이크해 2대0으로 만든 뒤 자신의 게임을 지켜 3대0으로 상대의 기를 꺾었다. 그리고 상대 서브게임에서 한 포인트도 주지않고 빼앗아 추격의 의지를 눌렀다.
 
결국 2세트 마저 6대 1로 이기고  마스터스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정현은 이날 에이스 3개를 기록하고 더블폴트를 6개 할 정도로 과감한 플레이로 일관했다. 정현은 특기인 강력한 수비에서 상대보다 9점이 많은 24점을 획득했다. 
 
한편, 정현은 복식에서도 캐나다의 데니스 샤포발로프와 손발을 맞춰 승리, 16강에 오른 상태다. 복식 포인트 90점과 2만 8880달러를 확보해 놓은 상태다.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3399
황서진
2018-03-31
435
3398
박종규
2018-03-31
209
3397
김경수
2018-03-30
543
3396
황서진
2018-03-30
413
3395
김경수
2018-03-30
677
3394
황서진
2018-03-29
369
3393
김경수
2018-03-29
571
3392
김경수
2018-03-28
395
3391
황서진
2018-03-28
401
3390
박원식
2018-03-28
449
3389
김경수
2018-03-27
448
3388
황서진
2018-03-27
367
3387
황서진
2018-03-27
648
박원식
2018-03-26
829
3385
박원식
2018-03-24
451
3384
김경수
2018-03-24
585
3383
박원식
2018-03-24
403
3382
황서진
2018-03-21
825
3381
황서진
2018-03-21
642
3380
황서진
2018-03-20
926
3379
황서진
2018-03-20
859
3378
황서진
2018-03-18
1408
3377
박원식
2018-03-15
831
3376
황서진
2018-03-04
884
3375
황서진
2018-03-04
1733
3374
황서진
2018-03-03
1348
3373
김경수
2018-03-02
992
3372
박원식
2018-03-01
1079
3371
박원식
2018-02-28
849
3370
신동준
2018-02-26
12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