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지사항
포토갤러리
동영상갤러리
자유게시판
Q&A
  한국 테니스 황금세대가 뜬다
황서진 nobegub@naver.com
2013-11-13  

동아일보

한국 테니스 황금세대가 뜬다

기사입력 2013-11-13 03:09 기사원문보기
 

 


썸네일

장호배 주니어대회 13일 개막

男 강구건 홍성찬 정윤성 주목… 女 김다혜 안유진 김다빈 관심

[동아일보]

한국 남자 주니어 테니스는 9월 멕시코에서 열린 국가대항전인 데이비스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차지했다. 강구건(안동고) 홍성찬(횡성고) 정윤성(대곶중)이 그 주역이었다.

한국 테니스를 책임질 황금 세대로 불리는 이들이 13일 서울 장충코트에서 개막하는 제57회 장호 홍종문배 전국주니어대회에 나란히 출전해 자존심 대결에 나선다. 강구건은 중국 주니어 대회에 이어 지난주 이덕희배 국제 주니어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정윤성은 10일 끝난 아시아 오세아니아 주니어 대회에서 트로피를 안는 돌풍을 일으켰다. 김일순 삼성증권 감독은 “홍성찬은 실수가 적고 끈질긴 플레이가 장점이다. 강구건은 공을 빨리 치고 스피드가 좋다. 중학교 졸업반인 정윤성은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공격적인 플레이가 돋보인다”고 평가했다.

여자부에서는 김다혜 안유진(이상 중앙여고) 김다빈(조치원여고)이 우승 후보로 손꼽힌다. 두 차례 대한테니스협회장을 지낸 고 장호 홍종문 회장이 창설한 이 대회는 한국 테니스를 빛낸 스타의 산실이다. 남녀부 우승자는 각각 3000달러(약 320만 원)의 해외 대회 출전 경비를 받는다.

개막일인 13일에는 센터코트에서 장충테니스장의 명칭을 장충장호테니스장으로 변경하는 명명식 행사가 함께 열린다.

김종석 기자 kjs0123@donga.com

출처 동아일보
 





작성자
비밀번호
내용

번호
제목
작성자
등록일
조회
408
황서진
2013-11-16
1971
407
김도원
2013-11-16
3519
406
황서진
2013-11-15
2783
405
황서진
2013-11-15
3346
404
김도원
2013-11-15
3221
403
김도원
2013-11-14
3319
402
김도원
2013-11-14
3656
401
김도원
2013-11-13
3535
황서진
2013-11-13
3172
399
김도원
2013-11-12
3624
398
황서진
2013-11-12
4111
397
유종찬
2013-11-12
2763
396
김도원
2013-11-12
3013
395
유종찬
2013-11-11
4128
394
김도원
2013-11-11
3499
393
황서진
2013-11-11
2298
392
유종찬
2013-11-10
4117
391
김도원
2013-11-10
3115
390
황서진
2013-11-10
3593
389
김도원
2013-11-10
2556
388
황서진
2013-11-10
2958
387
유종찬
2013-11-09
4099
386
황서진
2013-11-09
3264
385
김도원
2013-11-09
3364
384
황서진
2013-11-09
2789
383
황서진
2013-11-08
3525
382
김도원
2013-11-08
2575
381
황서진
2013-11-08
2929
380
김도원
2013-11-07
3074
379
김도원
2013-11-07
3134